>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청와대 게시판에 김현미 해임 청원만 11건…여론 '부글부글'

"김현미 장관, 실효성 없는 부동산대책 남발" 비난 고조
"국토부 장관·직원 부동산 조사해야" 청원도 3만9000여명

  • 기사입력 : 2020년07월23일 16:08
  • 최종수정 : 2020년07월23일 16:2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하수영 기자 = 정부의 부동산 대책에 대한 부정적인 여론이 점점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을 해임해야 한다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4만9000명이 넘는 국민의 동의를 받았다.

23일 청와대 국민청원게시판에 따르면 '김현미 국토부 장관 해임 요청'이라는 제목의 국민청원이 이날 오후 기준으로 4만9088명의 동의를 받았다.

다만 이 청원은 이날을 기점으로 종료됐다. 한 달 내 20만명 이상의 동의를 받아야 청와대의 답변 요건이 충족된다는 점을 고려할 때, 청와대는 이 청원에 답변하지 않아도 된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해임을 요청하는 청와대 국민청원 모음 [사진=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갈무리]

하지만 답변 요건이 충족되지 않았다고 해서 청와대가 마냥 이같은 여론을 무시할 수 만은 없다는 지적도 제기된다. 각각의 청원이 20만명이라는 답변 요건을 충족하지 못했을 뿐,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김현미 장관 해임을 촉구하는 청원이 봇물을 이루고 있기 때문이다.

23일 기준으로 '김현미 장관 해임'이라는 제목의 국민청원은 모두 11건에 이른다. 2018년 12월에 게시된 것부터 최근에 게시된 것까지 다양하다. 그만큼 김 장관 해임을 촉구하는 여론이 꾸준히 있었다는 의미로 볼 수 있다.

이들은 모두 "김현미 장관이 '집값 안정'과 '서민들 내 집 마련'이라는 최우선 과제를 달성하지 못하고 오히려 상황을 악화시켰다"며 "김 장관을 속히 해임해야 한다"고 성토하고 있다.

일각에선 이러한 비판 여론이 단순히 김현미 장관만을 향한 것이 아니라 정부 전체를 향한 것이라는 주장도 나온다. 그만큼 '청와대가 비판 여론을 준엄하게 받아들여야 한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사진=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갈무리]

한편 '국토부 장관을 비롯한 국토부 전 직원 및 가족의 부동산거래내역을 조사 요청합니다'라는 제목의 국민청원도 이날 종료됐다. 이 청원은 '김 장관을 비롯한 국토부 전 직원 및 가족의 부동산 거래내역을 조사해야 한다'고 주장하는 내용이다.

다만 이 청원 역시 청와대의 답변 요건인 20만명은 충족하지 못했다. 이날 오후 기준으로 총 3만9369명의 동의를 받았다.

suyoung071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