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제약·바이오

의대 정원 확대 방침에 의협 "다음달 1차 총파업"

대의원회 의결 전제로 파업 예고...병협 동참 여부는 부정적

  • 기사입력 : 2020년07월23일 13:03
  • 최종수정 : 2020년07월23일 13:1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승원 기자 = 당정이 의과대학 정원을 연 400명씩 10년 간 4000명 늘린다는 방침을 발표한 것에 대해 의료계 중앙회인 대한의사협회가 내달 총파업으로 대응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의협은 23일 국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개최하고 의대 정원 확대 및 공공의대 신설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재차 강조했다.

대한의사협회는 23일 국회 앞에서 의대 정원 확대에 반대하는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사진= 대한의사협회]

의협에 따르면, 협회 자체적으로 실시한 대회원 설문조사에서 회원의 95%는 의대 정원 확대, 공공의대 신설 등에 반대한다는 의견을 보였다.

최대집 의협 회장은 "정부가 당정협의를 통해 의사 4000명 확대 방안을 결정했다. 이런 식의 의사결정은 인정할 수 없다"며 "잘못한 정책을 저지하기 위해서는 집단행동을 할 수밖에 없다. 1차 전국의사총파업은 다음달 14일이나 18일 중으로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다만 의협 내부적으로 의사 총파업에 대한 협의가 필요하다는 단서를 달았다. 의협은 최고 의결기구인 대의원회 의결을 통해 총파업 여부를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

총파업에 나서더라도 또 다른 공급자단체인 대한병원협회와의 입장이 다른 것은 해결해야 할 숙제다.

병협은 23일 "의사 수 증원 방안은 현장의 의료인력 수급 부족 문제를 해결하기 충분하지는 않지만 이제라도 고충을 헤아려 입학정원 증원 계획의 방향성을 제시한 것은 다행"이라고 밝힌 바 있다

병협을 구성하고 있는 병원장들이 의대 정원 확대에 긍정적인 입장을 보이는 한, 실제 의협이 총파업 투쟁에 돌입한다고 하더라도 그 참여도는 떨어질 수밖에 없다.

최대집 회장은 "파업에는 교수와 전공의, 봉직의, 병원장까지 모두 참여할 수 있어야 한다"며 "병협의 의대 정원 확대는 의료인력 부족에서 비롯된 고민이다. 병협과 협의체를 구성해 개원의들이 봉직의로 전환할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을 논의 중"이라고 전했다. 

 

origi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