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미국·북미

중국 외교부 "미국, 휴스턴 총영사관 폐쇄 통보…시정 안 하면 보복"

중국 관영 환구시보 편집장, 트위터 통해 "미친 행동이다"
21일 휴스턴 중국 총영사관서 서류 불태우는 모습 목격돼

  • 기사입력 : 2020년07월22일 16:50
  • 최종수정 : 2020년07월24일 13:3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중국 외교부는 22일 미국이 전날 갑작스럽게 텍사스주 휴스턴 소재 중국 총영사관 폐쇄를 통보했다면서, 이를 바로 고치지 않을 시 보복을 예고했다.

화춘잉(華春瑩) 중국 외교부 대변인 [사진=로이터 뉴스핌]

22일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중국 외교부는 "미국은 21일 갑작스럽게 휴스턴에 있는 우리 총영사관 폐쇄 소식을 알렸다(informed). 중국은 너무나 충격적인 행동에 강력히 규탄한다. 미국이 잘못된 결정을 바로잡을 것을 촉구하며, 그렇게 하지 않을시 보복 조치들이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단기간 안에 중국 총영사관을 폐쇄하라는 일방적인 요구는 전례없는 것으로 미국의 대중국 적대행위가 고조되는 와중에 나온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날 중국 측 브리핑에 바로 앞서 로이터통신은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에 위치한 총영사관을 폐쇄한다고 소식통을 인용해 전했다. 앞서 같은날 후시진(胡錫進) 중국 관영 환구시보(環球時報) 편집장은 자신의 트위터 계정에 영문으로 "미국이 중국에 휴스턴 소재 총영사관을 72시간 내에 문 닫으라고 요구했다. 미친 행동이다"란 글을 올렸다.

한편, 휴스턴크로니클 등 지역 매체들에 따르면 현지시간으로 21일 저녁 8시께, 총영사관 앞마당에서 종이 더미를 태우고 있다는 신고를 받고 소방대원들이 출동했다. 소방대원들은 허가를 받지 않아 총영사관 내부로 진입할 수 없었다. 

NBC계열 휴스턴 지역 방송 KPRC 2에 따르면 인근 거주 주민들의 말에 따르면 이날 총영사관 앞마당에는 쓰레기통으로 보이는 물체 안에 종이가 태워지고 있었다. 방송이 입수한 인근 거주 주민이 보내온 영상에는 총영사관 창문 밖으로 종이를 던지는 사람들과 불에 타고 있는 여러 통들이 담긴 모습이 담겼다. 

22일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 지역 방송인 KPRC-2의 기자가 트위터에 올린 주민 제보 영상 게시글. 중국 총영사관 앞마당에 서류 더미를 태우는 모습이 포착됐다. [사진=트위터 캡처]

또 다른 영상에는 창문 밖으로 물 호스를 내려 불타는 쓰레기통이 진압되는 장면이 고스란히 담겼다. 

휴스턴크로니클은 경찰이 오는 24일 오후 4시까지 총영사관 내부에 모든 사람을 퇴거시킬 것을 지시받았다고 전했다. 지역 매체는 이와 관련한 사실 확인을 위해 휴스턴 주재 중국 대사관, 미 국무부에 취재를 요청했지만 답변을 받지 못했다. 

중국 외교부는 휴스턴 소재 총영사관 앞마당에서 종이가 태워진 사건에 대해 묻는 기자의 질문에 "총영사관은 정상적으로 운영되고 있다"고 답변했다.

 

wonjc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