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美 "中 화웨이 등 비자 제재..남중국해 국가도 지원"..전방위 압박

  • 기사입력 : 2020년07월16일 03:41
  • 최종수정 : 2020년07월16일 05:3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김근철 특파원=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홍콩에 대한 특별지위를 박탈하는 행정명령에 서명한 데 이어 미국 정부가 중국에 대한 전방위 압박 강도를 높이고 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15일(현지시간) 중국 통신장비업체인 화웨이를 비롯해 중국 기술기업 인사들이 인권 탄압에 관여했다면서 비자 제한 제재를 부과한다고 밝혔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언론 브리핑 등을 통해 미국은 인권 위반을 촉진하는 화웨이와 같은 중국 기술기업의 일부 직원에 대해 비자 제재를 부과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날 성명을 통해서도 "오늘 국무부는 전 세계적으로 인권 탄압에 관여한 정권에 물질적 지원을 제공한 중국 기술기업의 일부 직원에 비자 제한을 한다"면서 화웨이 등은 반체제 인사를 검열하고 중국 서부 신장 지역의 대규모 수용소 캠프를 가능하게 한 중국 공산당 감시국가의 한 부분이라고 비판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밖에 전세계 통신회사들도 화웨이와 사업을 한다면 인권 탄압자들과 사업하는 것임을 고려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영국 정부가 5G 네트워크 사업에서 중국 화웨이를 퇴출하기로 결정한 것을 환영하면서 "(그 실행은) 빠를 수록 좋다"고 강조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중국의 인기 동영상 플랫폼 '틱톡(Tiktok)'을 금지 여부에 대해서도 "미국인의 정보가 중국 공산당 수중에 놓이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광범위한 검토를 진행중"이라고 밝혔다. 

그는 지난 8일에도 중국 정부가 통신과 소셜미디어를 통해 미국 시민의 개인정보에 접근하지 못하도록 조처를 계속 취해나갈 것이라면서 틱톡을 포함한 중국산 소셜미디어를 금지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한편 폼페이오 장관은 이밖에 남중국해에서 중국에 의해 영유권과 향행권 등을 침해받게 된 국가들을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15일(현지시간) 워싱턴 국무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사진=로이터 뉴스핌]

그는 중국과의 남중국해 영유권 분쟁과 관련, "우리는 우리에 가능한 수단을 사용할 것이고 우리는 중국이 자신들의 영토 주권 또는 항행권을 침해했다고 여기는 전세계 모든 국가들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우리가 할 수 있는 지원을 제공할 것이다. 그것이 다자연합체가 됐든, 아세안(ASEAN)을 통해서든, 법적 대응을 통해서든, 우리는 우리가 할 수 있는 모든 수단을 사용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중국 공상당이 "팽창주의적이고, 제국주이적이며 권위적인 행동을 통해 자유와 민주주의를 위기로 몰아넣고 있다"면서 남중국해의 상황이 중국에 의해 극적으로 변화됐다고 주장했다. 

kckim10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