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靑, 김태년 '행정수도 이전' 주장에 "여야 논의·국민 여론부터 살필 것"

김태년 "청와대·국회·정부 모두 세종시로 이전해야"

  • 기사입력 : 2020년07월20일 17:31
  • 최종수정 : 2020년07월20일 17:3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노민호 기자 = 청와대는 20일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국회와 청와대, 정부 부처 모두 세종시로 이전하자고 제안한 것과 관련해 여야 논의 과정과 국민들의 여론을 먼저 살펴보겠다는 입장을 내놨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김 원내대표의 주장이 청와대와 교감·조율된 게 있는가'라는 취지의 질문에 "교감 여부까지 공개하지는 않는다"며 "어쨌든 여야 논의를 살펴보고 국민 여론도 살피겠다"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김학선 기자=청와대 전경. yooksa@newspim.com

이 관계자는 '이날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논의 됐는가'라는 이어지는 질문에는 "수보회의에서는 관련 의제로 토론한 건 아니다"라며 "행정수도 문제는 국회서 논의해야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김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국회가 통째로 세종시로 내려가야 한다"면서 "청와대와 정부 부처도 모두 (세종시로) 이전해야한다"며 국가 균형 발전을 위한 행정수도 완성을 수도권 과밀과 부동산 문제 완화 해법으로 제안했다.

김 원내대표의 일련의 주장에 미래통합당은 "이미 위헌 결정이 난 사안"이라고 일축했다. 실제 행정수도 이전은 참여정부에서 추진했던 사안이다. 하지만 헌법재판소는 2004년 10월 21일 '수도가 서울이라는 것은 불문헌법'이라며 위헌 결정을 내렸다.

no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