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정책

환경부, 5년간 73.4조원 투자...일자리 65.9만개 창출 '그린뉴딜 시동'

환경부-산업부 '탄소중립 사회를 향한 그린뉴딜 첫걸음' 발표

  • 기사입력 : 2020년07월16일 10:30
  • 최종수정 : 2020년07월16일 10:4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이동훈 기자 = 앞으로 5년간 환경분야에서 그린뉴딜을 위해 총 73조4000억원이 투자된다.

이를 토대로 공공임대주택에 대한 그린리모델링을 추진하고 스마트그린도시 25개가 조성된다. 또 아파트 500만 가구가 사용할 수 있는 전력을 태양광·풍력 발전으로 생산하고 '녹색 융합 클러스터'. '스마트 그린산단', '클린팩토리' 등을 도입해 녹색산업을 육성한다.

16일 환경부에 따르면 환경부와 산업부는 이같은 내용을 담은 '탄소중립 사회를 향한 그린뉴딜 첫걸음'이란 제목의 그린뉴딜계획을 발표했다.

그린뉴딜 계획은 지난 14일 발표된 한국판뉴딜 종합계획의 일환으로 마련됐다. 코로나 19로 인한 경제위기와 함께, 코로나 19를 불러온 기후·환경위기를 동시에 극복하기 위한 전략으로 추진된다.

환경부는 오는 2025년까지 5년간 국비 42조7000억원을 포함한 총 73조4000억원을 그린뉴딜을 위해 투자할 계획이다. 이 과정에서 65만9000개의 일자리를 창출하고 1229만톤(2025년 국가 온실가스 감축 목표량의 20.1%)의 온실가스를 감축할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환경부는 그린뉴딜에서 3대 분야 8개 추진과제를 선정해 추진키로 했다. 3대 분야는 ▲도시·공간·생활 인프라 녹색 전환 ▲저탄소·분산형 에너지 확산 ▲녹색산업 혁신 생태계 구축이다.

[세종=뉴스핌] 이동훈 기자 = [자료=환경부] 2020.07.16 donglee@newspim.com

도시·공간·생활 인프라 녹색 전환분야에서는 ▲국민생활과 밀접한 공공시설 제로에너지화 ▲국토·해양·도시의 녹색 생태계 회복 ▲깨끗하고 안전한 물 관리체계 구축의 세부 과제를 담았다.

저탄소·분산형 에너지 확산 분야에서는 ▲에너지관리 효율화 지능형 스마트 그리드 구축 ▲신재생에너지 확산기반 구축 및 공정한 전환 지원 ▲전기차·수소차 등 그린 모빌리티 보급 확대를 추진할 예정이며 녹색산업 혁신 생태계 구축에선 ▲녹색 선도 유망기업 육성 및 저탄소·녹색산단 조성 ▲R&D·금융 등 녹색혁신 기반 조성을 추진키로 했다.

환경부 관계자는 "앞으로, 그린뉴딜 추진을 통해 2030년 온실가스 감축 목표, 재생에너지 3020계획 등을 차질없이 이행하는 데 집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환경부는 올해 하반기에는 2050년 장기 저탄소 발전전략을 수립할 예정으로 이 과정에서 탄소중립 목표 등에 대해 산업계, 시민사회, 국민의 폭넓은 의견수렴을 거칠 계획이다. 아울러 대통령이 주재하는 한국판 뉴딜 전략회의에서 그린뉴딜 추진에 있어 범국가적 역량을 결집하겠다는 복안을 내놨다.

조명래 환경부장관은 "공공부문의 선제적이고 과감한 재정투자가 경제 사회 구조 전환의 마중물 역할을 할 것"이라며 "향후 정부, 지자체, 시민사회, 기업 등 다양한 주체의 참여와 소통을 통해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장기 전략으로 그린뉴딜을 지속 발전시키겠다"고 말했다.

 

dongle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