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주식

상반기 유상증자 3조8765억...코스피 20%↓ 코스닥 32%↑

유상증자 전년비 10% 감소
무상증자 주식수는 증가

  • 기사입력 : 2020년07월14일 13:49
  • 최종수정 : 2020년07월14일 13:4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장봄이 기자= 한국예탁결제원은 상반기 유상증자를 실시한 상장법인이 140개사, 증자 주식수는 11억9500만주, 증자금액은 3조8765억원을 기록했다고 14일 밝혔다. 전년동기 대비 회사수는 0.7% 증가한 반면, 증자 주식수는 15.1%, 증자금액은 10.1% 감소했다.

시장별 증자금액은 유가증권시장이 2조6090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19.7% 감소한 반면, 코스닥 시장이 1조1652억원으로 같은기간 31.6% 증가했다.

[자료=예탁결제원]

배정방식별 현황을 보면 제3자배정이 121개사(85.8%), 2조8637억원(73.9%)으로 증자금액을 기준으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주주배정은 9814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18.7% 감소하였으며, 일반공모는 314억원으로 87.2% 감소한 수치를 나타냈다.

발행 회사별 증자 실적을 보면 가장 높은 증자금액을 기록한 상장법인은 중소기업은행(7843억원)이었으며, 증자금액 상위 5개사가 상반기 전체 증자금액(3조8765억원)의 48.6%를 차지했다.

가장 많은 증자 주식수를 기록한 상장법인은 비츠로시스(1억9188만주)이었으며, 증자주식수 상위 5개사가 상반기 전체 증자주식수(11억9500만주)의 37.6%를 차지했다.

한편 올해 상반기 무상증자를 실시한 상장법인은 29개사, 증자주식수는 2억5988만주로 전년동기 대비 회사수는 9.4% 감소한 반면, 증자주식수는 20.9%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발행 회사별 증자 실적을 보면 가장 많은 증자주식수를 기록한 상장법인은 자안(1억1302만주)이었으며, 증자주식수 상위 5개사가 상반기 전체 증자주식수(2억5988만주)의 67.1%를 차지했다.

 

bom22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