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홍남기 "6.17 대책 이후 잔금대출 어려워진 사례 보호 검토"

"투기수요 잡되 실수요자 최대 보호하는 것이 부동산 대책 원칙"

  • 기사입력 : 2020년07월06일 15:39
  • 최종수정 : 2020년07월08일 10:0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민경하 기자 = 홍남기 부총리는 6일 "6.17 대책 이후 잔금 대출이 어려워진 일부 사례를 보호할 수 있는 방안을 추가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이날 오후 연합뉴스TV 방송에 출연해 "정부는 중도금 대출과 잔금 대출이 연장선상에 있다는 전제 하에 보호할 수 있는 방안을 검토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그는 지난 6.17 대책이후 구매하려던 주택이 투기과열지구, 조정대상지역에 포함되면서 잔금 대출이 어려워진 사례에 대한 지적에 이같이 답했다.

[서울=뉴스핌] 백인혁 기자 =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9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2020.07.02 dlsgur9757@newspim.com

홍 부총리는 "여러 차례 부동산 대책이 변경될때마다 영향 받는 분들이 항상 있었다"며 "주택 실수요자를 최대한 보호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정부 부동산 대책은 갭투자 등 부동산 투기수요는 잡고 실수요자는 최대한 보호하는 것을 원칙으로 전제하고 있다"며 "지난 12.16대책에서도 1주택자에 대해서는 세부담을 일부 완화하는 조치가 포함됐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도 1주택자·무주택자에 대해서는 세부담을 완화하는 기조를 견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204mk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