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건설

포스코건설 '미얀마 상하수도 사업' 추진...정부 지원금으로 타당성조사

'제1차 해외 환경프로젝트 본 타당성 조사 지원사업'에 선정

  • 기사입력 : 2020년07월02일 11:29
  • 최종수정 : 2020년07월02일 11:2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지유 기자 = 포스코건설이 추진 중인 '미얀마 에코그린시티 상하수도시설 설치 사업'이 정부 지원금 6억5000만원을 받는다.

2일 포스코건설에 따르면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은 '제1차 해외 환경프로젝트 본 타당성 조사 지원사업'에 이 사업을 선정했다.

'미얀마 에코그린시티' 조감도. [사진=포스코건설]

해외 환경프로젝트 본 타당성 조사 지원사업은 환경부 산하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이 환경 관련 기술을 보유한 국내 기업에 사업 타당성 조사 비용을 전액 지원하는 사업이다.

미얀마 에코그린시티 상하수도시설 설치 사업은 20만 인구가 1일에 사용 가능한 4만톤의 정수장 1개소와 하수처리장 2개소를 설치하는 사업이다. 총 사업비는 8590만 달러(약 1031억9200만원)이다.

포스코건설은 이번달부터 내년 8월까지 이 사업에 대한 스마트기술 적용 및 재무적 타당성 적합 여부를 조사한다. 사업 타당성이 검증되면 내년 8월에 수주할 계획이다.

포스코건설 관계자는 "친환경 스마트 기술력과 개발사업 역량을 인정받아 정부 지원사업에 선정돼 기쁘다"며 "이번 사업을 발판으로 해외 환경 사업의 수주를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kimjiy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