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건설

권홍사 "전문경영인에 힘 보탤 것"…창립 50주년 반도그룹, 건설·투자 나눠 책임경영

조직개편 건설 박현일·김용철 대표…투자운용 김호균 대표

  • 기사입력 : 2020년06월30일 10:39
  • 최종수정 : 2020년06월30일 14:3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지유 기자 = 반도그룹은 창립 50주년을 맞아 조직을 건설부문과 투자운용부문으로 개편해 책임경영을 강화하겠다고 30일 밝혔다.

건설부문은 반도건설을 박현일 대표와 김용철 대표가, 투자운용부문은 최근 김호균 대표가 맡는다.

권홍사 회장은 반도건설 창립 50주년을 맞아 "주변의 모든 것이 빠르게 변하고 있어 변화하지 않는 기업은 도태될 수밖에 없다"며 "조직개편 및 사업부별 전문경영인 중심의 책임경영을 통해 글로벌 기업으로 도약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 또한 전문경영인에게 조직에 대한 책임과 권한을 부여하여 독립적으로 전문성을 살릴 수 있도록 힘을 보탤 것"이라며 "반도그룹의 미래 50년은 새로운 인물들이 이끌어 가야한다"고 강조했다.

반도그룹 조직개편. [사진=반도그룹]

건설부문을 맡는 박현일 대표는 초고층 건축·설계 계획분야 박사로 이론과 실무를 겸비한 건설경영 전문가다. 삼성물산 주택사업본부장 출신으로 서울 목동 트라팰리스, 반포 래미안 퍼스티지, 이촌 래미안 첼리투스 등 사업을 총괄했다. 지난 2015년 반도건설에 입사해 대표이사를 맡고 있다. 취임 이후 주택사업 외에도 공공, 토목, 사회간접자본(SOC) 등으로 사업영역을 확장해 경쟁력을 끌어올렸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김용철 대표는 삼환기업을 거쳐 지난 1999년 반도건설에 입사했다. 부산 온천동의 초고층아파트 반도보라스카이뷰, 신도시 동탄, 김포, 세종 반도유보라 등 공사를 총괄했다. 두바이 유보라 타워 등 해외사업도 섭렵한 건설 전문가다. 반도건설에서 20년 넘게 근무하면서 직원들에게 신뢰가 깊은 인물로 알려져 있다.

투자운용부문을 맡는 김호균 대표는 영국 웨일즈대학교 법학석사와 버밍엄대학교 경영학석사 과정을 졸업했다. 하나은행을 거쳐 금호그룹 전략경영본부 CFO(최고재무책임자)를 지냈다. 재무, 법률 전문가로 기업 리스크 관리와 투자운영 등에 경험을 갖고 있다.

반도그룹은 이번 조직개편으로 주택사업 이외에 민간택지개발, 도시정비, 해외개발사업, 임대주택사업, 레저사업, 신사업으로 사업영역을 확장해 나갈 계획이다. 건설부문에서 영역을 확장해 성장 동력을 확보하고 투자운용부문을 통해 신사업에 도전한다.

반도그룹 관계자는 "창립 50주년을 맞는 올해는 다양한 사업이 예정돼 본격적인 사업다각화가 이뤄질 것"이라며 "변화하는 국내외 경제상황과 부동산 시장에 발맞춰 폭 넓은 포트폴리오를 준비해 온 만큼 한단계 더 성장하는 한해가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kimjiy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