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일본

[팬데믹 현황] 日 신규 확진 나흘 연속 100명 넘어..."최악의 경우 다시 긴급사태 선언"(2일 0시 기준)

  • 기사입력 : 2020년07월02일 08:19
  • 최종수정 : 2020년07월02일 08:3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오영상 전문기자 = 1일 일본에서는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27명 발생하며, 나흘 연속으로 100명을 넘겼다.

도쿄(東京)에서만 전체 확진자의 절반이 넘는 67명이 확인됐다. 이는 5월 4일 87명 이후 약 두 달 만에 가장 많은 수치다. 도쿄의 일일 확진자는 6일 연속으로 50명을 넘어섰다.

도쿄의 확진자 중 20~30대는 49명으로 전체의 약 70%를 차지했다. 또 27명은 호스트 클럽과 같은 유흥업소 등 '밤거리 감염'이었다.

이 밖에 사이타마(埼玉)현에서 14명, 오사카(大阪)부에서 10명, 가나가와(神奈川)현에서 6명 등이 확인됐다. 오사카에서 두 자릿수 확진자가 발생한 것은 지난 5월 13일 이후 처음이다.

[도쿄 로이터=뉴스핌] 이영기 기자 =1일(현지시간) 일본 도쿄의 디즈니랜드가 다시 문을 열면서 사람들로 붐비고 있다. 2020.07.01 007@newspim.com

◆ 日관방 "최악의 경우 다시 긴급사태 선언 가능성도"

일본 정부의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도쿄를 중심으로 확진자가 늘고 있는 것에 대해 "당장 다시 긴급사태를 선언할 상황은 아니다"라면서도 "감염 증가 속도가 빨라지는 등 최악의 경우에는 다시 긴급사태 선언을 발령할 가능성도 있다"고 밝혔다.

지난 29일 "도쿄를 중심으로 신규 확진자가 늘고 있는 것은 증상의 유무에 관계없이 밀접 접촉자 등을 적극적으로 검사한 결과다. 당장 다시 긴급사태를 선언할 상황은 아니다"라고 했던 것에서 상당히 변화된 입장을 보였다.

일본 정부가 최근의 확진자 증가세를 예의주시하고 있음을 반영한 것으로 풀이된다.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 [사진=지지통신 뉴스핌]

이로써 2일 0시 현재 일본 내 누적 확진자 수는 1만9608명으로 늘었다. ▲일본 국내 확진자(전세기 귀국자, 공항 검역 등 포함) 1만8896명 ▲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 712명을 더한 것으로, NHK가 공개한 각 지자체 확진자 수를 취합한 수치다.

사망자는 홋카이도(北海道)와 에히메(愛媛)현에서 1명씩 두 명이 발생하면서 누적 사망자 수는 989명으로 늘어났다.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 탑승자 13명 ▲일본 내 확진자 976명이다.

일본 내 확진자의 지역별 현황을 보면 ▲도쿄 6292명 ▲오사카부 1843명 ▲가나가와현 1508명 ▲홋카이도 1267명 ▲사이타마(埼玉)현 1143명 ▲지바(千葉)현 963명 ▲후쿠오카(福岡)현 854명 ▲효고(兵庫)현 708명 ▲아이치(愛知)현 528명 ▲교토(京都)부 383명 순이었다.

그 외 ▲이시카와(石川)현 300명 ▲도야마(富山)현 227명 ▲이바라키(茨城)현 174명 ▲히로시마(広島)현 169명 ▲기후(岐阜)현 157명 ▲군마(群馬)현 153명 ▲오키나와(沖縄)현 142명 ▲후쿠이(福井)현 122명 ▲시가(滋賀)현 103명 ▲미야기(宮城)현 95명 ▲나라(奈良)현 92명 순이었다.

일본 후생노동성에 따르면 1일 시점에서 일본 내 확진자 중 인공호흡기를 부착했거나 집중치료실에서 치료를 받고 있는 중환자는 41명이다. 내역을 살펴보면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 탑승자 1명 ▲일본 국내 확진자 40명이다.

1일까지 증상이 개선돼 퇴원한 사람은 1만7389명이다.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 탑승자가 658명 ▲일본 국내 확진자가 1만6731명이다.

한편, 코로나19 감염 사실을 확인할 수 있는 PCR검사(유전자증폭 검사)는 지난 28일(속보치) 하루 3452건이 진행됐다.

일본 도쿄 신주쿠 거리의 대형 전광판에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기자회견 방송이 나오고 있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goldendo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