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재계·경영

[종합] 이재용 부회장 "멈추면 미래 없다"…삼성전자, 반도체·AI 인재 1000명 채용

그간 현장경영서 인재 중요성 강조..."역량 확보 위해 필요"
역대 최대 수준...상반기에만 박사급 500명 뽑아

  • 기사입력 : 2020년07월01일 14:36
  • 최종수정 : 2020년09월01일 08:4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심지혜 기자 = "어려운 시기이지만 흔들리지 않고 차세대 기술혁신과 인재양성에 최선을 다하겠다."(2019년 10월 10일 디스플레이 신규투자 협약식에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삼성전자가 반도체, 인공지능(AI) 등 미래 사업 분야 우수 인재 확보에 적극 나선다. 

[서울=뉴스핌] 이한결 기자 = 중국 시안에 위치한 반도체 사업장을 찾았던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5월19일 오후 서울 강서구 김포공항 입국장으로 들어서고 있다. 2020.05.19 alwaysame@newspim.com

삼성전자는 1일 올해 연말까지 석박사 인력으로는 역대 최대 수준인 총 1000여명을 채용한다고 밝혔다. 이 중 절반은 박사급으로 올 상반기 채용을 마쳤다. 

삼성전자는 ▲시스템 반도체 ▲AI ▲소프트웨어 등 차세대 신기술 분야의 핵심 인재 채용을 확대하면서 미래 준비에 속도를 내고 있다. 

무엇보다 인재 확보에 공을 들이고 있다. 글로벌 무역 질서 변화와 IT 산업 경쟁 심화, 코로나19 등 위기 상황을 극복하고 미래를 개척해 나가기 위해서는 우수 인재가 가장 중요하다고 판단한 것이다. 이는 삼성의 '인재제일' 경영철학과도 맞물린다. 

삼성전자가 이처럼 불확실한 경영 여건 속에서도 인재 채용에 적극 나설 수 있는 배경에는 이재용 부회장의 '인재 중시 철학'이 자리잡고 있다. 

이 부회장은 최근 세바스찬 승(승현준) 사장을 삼성리서치 소장으로 영입하는 등 글로벌 핵심인재 확보에 직접 나서왔다. 

앞서 지난해 1월 청와대에서 열린 '기업인과의 대화'에서도 '좋은 일자리 창출'을 약속하기도 했다. 

당시 이 부회장은 "(채용은) 단순히 숫자의 문제가 아니라 질 좋은 일자리를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며 "그것이 기업의 의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일자리 창출을 통해 소중한 아들딸들에게 기회, 꿈과 희망을 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이 부회장은 그간의 현장경영을 통해 인재의 중요성에 대해 꾸준히 강조해 왔다. 

지난 2018년 9월 삼성종합기술원에 방문해서는 "세계적 수준의 연구 역량 확보를 위해 내부 인재를 육성하고, 오픈 이노베이션을 추진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지난해 10월 10일 디스플레이 신규투자 협약식 자리에서는 "세계 경기가 둔화되고 여러 불확실성으로 인해 어려운 시기이지만 흔들리지 않고 차세대 기술혁신과 인재양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지난 5월 6일 대국민 기자회견에서도 이 부회장은 인재 사랑을 나타냈다. 그는 "삼성은 앞으로도 성별과 학벌 나아가 국적을 불문하고 훌륭한 인재를 모셔 와야 한다"며 "그 인재들이 주인의식과 사명감을 가지고 치열하게 일하면서 사업을 이끌어가도록 해야한다"고 말했다. 

삼성은 삼성은 지난 2018년 180조원 규모의 투자 계획을 발표 이후 AI, 5G, 전장용 반도체 등을 미래 성장 사업으로 선정해 집중 육성해 왔다. 

그 일환으로 지난해 4월에는 시스템 반도체 분야에 133조원을 투자하고 1만5000명을 채용하는 '반도체 비전 2030'을 발표했다. 

삼성전자는 이같은 목표 달성을 위해 지난 3월에는 DS부문 채용 공고를 대대적으로 냈다. 4차 산업혁명 시대에 핵심적인 AI 및 소프트웨어 등 여러 분야에서 우수인재를 확보하겠다는 것이다. 

이를 통해 ▲차세대 메모리 리더십 강화를 위한 메모리 연구개발 ▲시스템 반도체 경쟁력 확보 위한 설계 및 공정 분야 ▲반도체 생산라인 스마트공장을 구현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sj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