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일본

"일본 정부, 한국·중국·대만과 7월 중 입국제한 완화 협상" - 朝日

1차 4개국 이어 2차 협상 진행...대만과 협상 우선 진행
먼저 기업인 출입 완화한 뒤 유학생, 관광객 순 완화 방침

  • 기사입력 : 2020년07월01일 11:05
  • 최종수정 : 2020년07월01일 11:0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사헌 기자 = 일본 정부가 7월 중으로 우리나라와 중국 그리고 대만에 대해서도 입국 제한을 완화하기 위한 협상에 나설 방침이라고 1일 현지 아사히신문(朝日新聞)이 보도했다.

신문은 이날 복수의 일본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당국이 7월 중에 한국, 중국과 대만 등과 입국 규제 완화 협상에 돌입할 것을 검토하고 있다면서, 브루나이와 미얀마 등을 완화 대상국 목록에 추가하는 방안도 있다고 전했다.

앞서 일본 정부는 베트남, 태국, 호주, 뉴질랜드 등 4개국과 6월부터 입국제한 완화 협상을 개시하면서 한국과 대만 등은 배제했다. 1차 협상에서도 하루 입국자 수를 250명 정도로 제한하는 것을 제시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텅 비어있는 일본 하네다(羽田)국제공항 출국장에서 한 여성이 걸어가고 있다. 2020.03.09 [사진=로이터 뉴스핌]

아사히신문은 2차 입국제한 완화 관련 협상은 코로나19 감염이 잘 억제된 대만부터 우선할 것으로 보이며, 먼저 기업 관계자들의 입국 재개를 위한 방역 조건 등을 협의할 것이라고 전했다. 일본 정부는 기업인들이 출국 때와 입국 때 모두 유전자(PCR; 중합효소 연쇄반응) 검사를 받도록 할 방침이다.

입국 규제 완화 대상은 기업인에 이어 유학생, 그리고 마지막으로 관광객 순으로 적용할 방침으로 알려졌다.

herra79@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