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유통

동행세일 첫 주말 백화점 모처럼 웃었다...마트 의무휴업에 '울상'

롯데·신세계·현대百 동행세일 이틀 간 매출액 13~24% ↑…아울렛·마트도 인파 몰려

  • 기사입력 : 2020년06월29일 06:00
  • 최종수정 : 2020년06월29일 06: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장주연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침체됐던 소비 분위기가 '대한민국 동행세일'로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

26일부터 시작된 대규모 세일에 재고 면세품 판매, 백화점 자체 행사까지 어우러지면서 소비자들은 반색했고 유통업계도 모처럼 활기를 띠었다. 다만 대형마트의 경우 의무 휴업을 적용 받으면서 전국 대형마트 중 78%(324개점)가 문을 닫아 소비 진작 분위기에 아쉬움을 남겼다. 

내달 12일까지 진행하는 동행세일은 중소기업벤처부가 내수 진작과 경기 활성화를 위해 대기업·중소기업·소상공인과 함께 마련한 대규모 온·오프라인 할인 행사다.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26일 오전 서울 송파구 롯데백화점 잠실점에서 열린 코리아패션마켓에서 시민들이 옷을 고르고 있다. 2020.06.26 pangbin@newspim.com

◆롯데·신세계·현대百 모두 웃었다

28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롯데백화점은 동행세일이 시작된 지난 26일부터 27일까지 이틀 간 매출이 지난해 여름 세일기간과 비교해 21% 올랐다. 롯데백화점은 "올 1월 코로나19가 시작된 후 최대 폭으로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코로나19로 타격이 컸던 여성패션 상품군 매출 증가세가 눈에 띄었다. 앞선 4월과 5월 매출이 전년 대비 각각 16%, 29% 감소하며 부진을 겪었던 여성패션은 동행세일 영향으로 8% 증가했다.

남성패션 상품군 매출도 8% 올랐다. 야외 활동이 다시 증가하면서 골프·아웃도어와 스포츠 상품군 매출 역시 각각 26%, 20% 증가했다. 잡화 상품군은 6%, 생활가전 상품군은 12% 상승했다. 프리오픈을 포함한 명품 실적은 27일까지 53억원에 달한다. 

2020.06.28 jjy333jjy@newspim.com

신세계백화점은 같은 기간 전년 동 주말보다 매출이 24% 늘었다. 증가폭이 가장 큰 품목은 가전으로 173%의 신장세를 보였다. 명품 부문은 62% 증가했다.

현대백화점 역시 전년 동기간 대비 매출액이 13% 증가했다. 현대백화점의 경우 면세점 재고 판매 행사는 따로 없었지만 해외패션 부문 매출이 37%로 가장 크게 늘었다.

여성패션 상품군은 9%, 남성패션 상품군은 8% 증가했고 골프·아웃도어 상품군과 스포츠 상품군 매출도 각각 26%, 20% 신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명동 롯데백화점 9층 행사장에서 신발을 구입 중인 중년 여성들의 모습 [서울=뉴스핌] 구혜린 기자 2020.06.26 hrgu90@newspim.com

◆아울렛·대형마트도 매출 올라…'의무휴업'에 아쉬움

교외형 아울렛도 고객들이 몰리며 모처럼 활기가 돌았다. 롯데쇼핑 교외형 아웃렛 6곳은 매출이 55% 급증했고 현대쇼핑 교외형 아울렛 매출은 29% 늘었다.

대형마트 매출 역시 증가세를 보였다. 롯데마트는 동행세일을 시작한 25~27일 매출이 전 주 대비 평균 7.2% 올랐다. 품목별로는 축산(13.6%), 과일(6.4%), 채소(3.3%) 순으로 많이 팔린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대형마트의 경우 넷째 주 일요일인 28일 영업을 하지 못한 곳이 대다수다. 유통산업발전법에 따라 의무휴업에 들어간 탓이다.

실제 이날 대형마트 3사(이마트·롯데마트·홈플러스) 매장 418개 중 328개가 문을 닫았다. SSG닷컴 등 대형마트를 기반으로 한 온라인 주문 배송 역시 일부 영업하지 않았다.

유통 업계 관계자는 "할인된 가격과 다양한 프로모션에 많은 고객들이 방문했다"며 "큰 폭으로 세일을 진행했고 상품권 증정 및 금액 할인권 제공하는 등 혜택을 늘려 소비자들도 반응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jjy333jj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