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SW

카카오·네이버, 코로나19속 나홀로 실적 '대잔치'

업계 "양사 2Q 매출액 전년 동기比 10~20% 증가 전망"
각각 역대 최대 분기 실적

  • 기사입력 : 2020년06월28일 10:52
  • 최종수정 : 2020년06월28일 10:5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윤영 기자 = 코로나19의 영향으로 국내 산업이 몸살을 앓고 있는 가운데, 카카오, 네이버 등 IT 업체의 '나홀로' 호황이 예고되고 있다. 코로나로 인해 비대면 쇼핑 수요가 늘어났기 때문이다. 

28일 업계에 따르면 IT·증권 업계에 따르면 네이버의 2분기 매출은 전년 동기(1조6303억원) 대비 10% 증가한 1조8060억원을, 카카오는 전년 동기(7330억원) 대비 21% 증가한 8930억원을 기록할 전망이다. 

앞서 양사 대표는 지난 1분기 실적발표에서 광고 감소로 2분기 실적에 대해 조심스러운 입장을 보였다. 

당시 한성숙 대표는 네이버 1분기 실적발표 컨퍼런스콜에서 "2월말 코로나19가 심각 단계로 격상된 것을 감안하면 코로나가 사업에 미치는 영향은 1분기보다 2분기에 더 크게 나타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힌 바 있다.

여기에 여민수 카카오 공동대표 역시 "실물 경기 회복에 대한 시점을 예측하기 어렵고, 보다 직접적인 광고 예산 축소가 2분기에 이루어진 점을 감안하면, 1분기보다는 2분기에 미치는 영향이 더욱 클 것으로 보고있다"고 말했다.

◆ 업계 "언택트 문화로 온라인 활동 증가...SSG 등 오프라인 강자 위협"

그러나 업계에서는 코로나19의 영향에도 불구하고 각사 모두 2분기 매출이 지난해 동기 대비 큰폭으로 증가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대형 광고주 이탈이 4월을 저점으로 반등한데 이어 이커머스 수요가 폭발적으로 증가했기 때문이다. 

김소혜 한화 투자증권 애널리스트는 "온라인 활동 증가로 쇼핑 거래액이 크게 증가하면서 네이버는 시장 예상을 상회하는 높은 성장세가 지속될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이 와중에 카카오의 연간 1조원 클럽 입성 가능성도 가시화되고 있다. 

이민아 대신증권 애널리스트 역시 "코로나 영향이 일부 있었던 톡보드 광고의 경우 3월 말부터 회복을 보여 2분기 이후 매출은 다시 가파르게 증가할 것으로 예상한다"며 "톡보드 광고 매출 성장과 선물하기 수요 증가 등을 기반으로 톡비즈는 연간 1조원 이상 매출 달성 충분히 가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IT업계 관계자는 "원래 국내 이커머스 시장은 매년 20%씩 성장했는데, 코로나19로 인한 온라인 구매가 폭발적으로 증가하고 있다"며 "네이버 카카오 등 IT업체가 SSG같은 대형 온라인 쇼핑몰을 위협할 수준으로 성장했다"고 말했다. 

yoonge93@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