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SW

네이버·NHN, '오디오 콘텐츠'에 승부수...'유튜브 대항마' 급부상

멀티태스킹에 AI스피커·커넥티드카 등 다양한 장치와 결합 장점
AI로 목소리에 감정표현까지 가능...오디오 콘텐츠 대량 생산 길 열려

  • 기사입력 : 2020년06월19일 06:00
  • 최종수정 : 2020년06월19일 07:2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지완 기자 =  유튜브 대항마로 '오디오' 콘텐츠가 급부상하고 있다.

화면에 집중할 필요가 없어 멀티태스킹이 가능하고 인공지능(AI)스피커·커넥티드카 등 다양한 장치와 결합할 수 있다는 장점으로 이용자가 빠르게 늘고 있다. 또 인공지능 기술 발전으로 목소리뿐만 아니라 감정까지 표현할 수 있게 돼, 양질의 오디오 콘텐츠를 적은 비용으로 대량 생산할 수 있게 됐다. 오디오 콘텐츠에 장미빛 전망이 쏟아지는 이유다.

19일 딜로디트에 따르면 올해 글로벌 오디오북 시장 규모가 35억 달러(약 4조2600억 원)에 이를 것으로 추산된다. 스웨덴 오디오북 기업 스토리텔은 올해 국내 오디오북 시장 규모를 300억 원 수준으로 평가했다. 글로벌 오디오북 시장은 ​​연평균 20%대 성장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네이버는 월 2만3000명의 이용자가 오디오클립을 통해 오디오북을 이용하고 있고, 누적 사용자 수는 21만 명에 달한다고 밝혔다. 네이버 오디오클립 채널은 작년 12월 기준 전년보다 3배 많은 1500여 개가 개설됐다.

[서울=뉴스핌] 정윤영 기자 = 네이버 오디오클립이 다채로운 오디오 콘텐츠를 공개하는 '오즐위크' 캠페인을 진행한다. [제공=네이버] 2020.06.18 yoonge93@newspim.com

최근 코로나19에 오디오 콘텐츠 성장세는 더욱 가파르다. 

네이버 오디오클립 이용자는 지난3월 기준 1월 대비 72%늘었고, 재생 횟수는 38% 증가했다. 오디오북 거래는 2월 대비 16% 늘어났다. NHN벅스 뮤직캐스트 방송 청취자는  1월 대비 27% 증가했고, 방송 재생 수는 19%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오디오북 플랫폼 스토리텔 역시 코로나 19 발생 이전 1분기 대비 국내 신규 가입자가 약 3.5배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네이버 관계자는 "최근에는 코로나19로 불안감과 우울감을 느끼는 이용자들이 '힐링'하기 위해 오디오클립을 찾고 있다고 진단했다. 박세령 스토리텔 한국지사장은 "최근 집에서 여가 시간을 보내는 분들이 늘면서 각종 콘텐츠 시장이 급속히 발전하고 있다"며 "오디오북을 새롭게 시도하는 고객 비율과 기존 오디오북 이용자들의 청취율 또한 25% 이상 크게 늘고 있다"고 분석했다.

◆ 오디오 콘텐츠, 멀티태스킹 가능하다는 것이 최대 '장점' 

오디오 콘텐츠의 급성장에는 유튜브와 달리 멀티태스킹이 가능하다는 장점이 한몫하고 있다. 

네이버 오디오북 관계자는 "화면에 집중해야 하는 비디오 콘텐츠와 달리, 오디오 콘텐츠는 운전·산책·달리기·피트니스 등 일상활동을 하면서도 정보를 얻을 수 있다"며 "실제 오디오북이나 팟캐스트 사용자를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서 응답자 87%가 오디오 콘텐츠를 선호하는 이유로 '멀티태스킹이 가능한 점'을 꼽았다"고 했다.

이어 "이용자는 녹음된 콘텐츠를 스트리밍으로 들을 수 있고 오디오 라이브 방송도 들을 수도 있다"면서 "미리 다운로드해 인터넷이 불가능한 지역에서도 들을 수 있다"고 덧붙였다.

NHN벅스 뮤직캐스트 관계자는 "기존 팟캐스트나 라디오와 달리 시간과 장소에 구애받지 않고 잠깐씩 편하게 들을 수 있도록 방송을 트랙 단위로 나눴는데, 이것이 차별화 포인트로 부각돼 호응을 얻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네이버·NHN은 오디오 콘텐츠 규모와 장르의 동시 확장에 나섰다. 

네이버는 오디오북을 시작으로 웹툰, 웹소설을 기반으로 한 오디오 스네마, 드라마라는 새로운 장르를 개척했다. 특히 오디오 드라마 '끊을 수 없는 나쁜 짓'은 누적 재생 수가 115만, '괴담 시즌 1'​은 280만을 기록했다.

[제공=네이버]

네이버는 올 하반기 '괴담 시즌2',  웹소설 '혼전계약서',  '울어봐, 빌어도 좋고' 등을 오디오 드라마로 출시할 예정이다. 이날엔 '두근두근두근거려', '그대 곁에 잠들다', '남과 여' 등의 3편의 오디오 시네마가 동시에 공개하기도 했다. 이 외 성 고민 상담소(신동엽의 성선설)과 1:1랩 과외 프로그램(넉살의 힙한 랩슨), 오디오 먹방과 퀴즈(문세윤의 고독한 미식퀴즈), 범죄자의 심리 분석(이수정·이다혜의 범죄 프로파일), 동화책(스타책방) 등 엔터테인먼트 시장에도 도전장을 내밀었다.

NHN벅스 관계자는 "아직 시도해보지 않은 컨셉의 방송을 적극적으로 도입할 계획을 가지고 있다"며 "대중이 어려워하는 장르의 음악을 재미있게 풀어서 소개하며 접근성을 높이는 형태의 프로그램을 구상 중"이라고 했다.

◆  AI로 목소리+감정표현 가능...값싸게 양질의 오디오 콘텐츠 생산 

오디오 콘텐츠는 다양한 장치와 결합할 수 있어, 향후 시장 확대 기대감이 높다.

​네이버 관계자는 "인포테인먼트 기능을 탑재한 커넥티드카는 화면에 집중해야 하는 영상 콘텐츠보다 운전하면서 들을 수 있는 음악, 라디오, 오디오북 등 오디오 콘텐츠가 활용될 수 있는 공간"이라면서 "빠르게 보급되고 있는 AI스피커 또한 다양한 오디오 콘텐츠를 소비하는 중요한 창구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네이버 오디오클립을 이끄는 이인희 책임리더는"오디오 콘텐츠는 커넥티드 카, AI스피커 등 미래 플랫폼에 유연하게 대응할 수 있고, 콘텐츠 활용도도 높아 성장 가능성 또한 무한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무엇보다 AI 기술 발전으로 오디오 콘텐츠 대량 생산 시대가 임박했다. 

지난해 6월 한국정보과학회 학술대회에서 발표된 '텍스트 감정 분석과 음성 합성을 이용한 오디오북 서비스' 논문에 따르면 최근 음성합성 분야는 사람에게 보다 친화적인 음성서비스 제공을 위해 자연스러운 음성, 감정이 반영된 음성을 합성하는 것이 주된 이슈다. 딥러닝과 통계적 기법에 기반한 텍스트를 대상으로 한 스피치 전환(Text-to-Speech) 기술, 사람의 감정을 음성 합성 시 사용하는 기술 등의 개발이 빠르게 진행되고 있다.

논문은 "이 기술을 이용하면 더빙이나 녹음을 하지 않고도, 인공지능만으로 유명 연예인 목소리에 감정 표현을 할 수 있다"며 "예를 들어 네이버에서 유인나 씨 목소리만 이용하는 '유인나의 오디오북'에 감정 표현이 더해져 보다 친근한 오디오 콘텐츠를 저렴하게 만들 수 있게 됐다"고 기술하고 있다.

swiss2pac@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