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포탈

네이버 웹소설 '전지적 독자 시점', 매출 16억 돌파

지난 5월 말 웹툰 첫 공개 후 약 한달만

  • 기사입력 : 2020년06월25일 11:14
  • 최종수정 : 2020년06월25일 11:1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윤영 기자 = 네이버 시리즈는 현재 서비스 중인 웹소설 '전지적 독자 시점'이 웹툰 론칭 한 달 만에 웹소설 매출만으로 16억 원을 기록했다고 25일 밝혔다.

최근 네이버웹툰에서 수요웹툰으로 연재를 시작해 화제가 된 원작 웹소설 '전지적 독자 시점'(전독시)이 단기간에 네이버 시리즈 웹소설 매출액으로 16억 원을 돌파하며 단일 지적재산권(IP)로 기록적인 매출을 달성했다.

[서울=뉴스핌] 정윤영 기자 = '전지적 독자 시점'이 웹툰 론칭 한 달 만에 웹소설 매출만으로 16억 원을 기록했다. [제공=네이버웹툰] 2020.06.25 yoonge93@newspim.com

이번 매출 기록은 우수한 IP와 네이버 시리즈 및 웹툰 플랫폼이 조화를 이뤄낸 성과다.

특히, 웹소설 원작인 '전독시'가 웹툰으로 네이버 시리즈와 네이버웹툰에서 독점 공개되면서 웹툰의 인기와 함께 원작 웹소설까지 다시 찾아보는 독자들이 크게 늘었다. 여기에 원작 팬들이 웹툰의 유료분(미리보기)까지 감상하면서 동반 매출 상승효과도 가져왔다.

웹소설 '전독시'는 어느 날 자신이 읽은 장편 소설의 내용대로 바뀌어 버린 세계를 마주한 주인공 '김독자'가 이곳에서 살아남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웹소설을 기반으로 웹툰화된 '전독시'는 수요웹툰에서도 높은 인기를 기록하고 있으며, 추후 네이버웹툰 글로벌 서비스를 통해 다수의 해외 시장에서도 서비스될 예정이다.

박제연 네이버웹툰 시리즈 웹소설 리더는 "최근 탄탄한 서사의 웹소설이 입체적인 웹툰으로 재탄생되면서 새로운 독자층의 유입과 그로 인한 매출이 무서운 속도로 증가하고 있다"며 "네이버 시리즈는 웹소설과 웹툰이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는 국내 최고의 통합 플랫폼으로, 앞으로도 제2, 제3의 전독시와 같은 사례를 만들어갈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웹툰 '전시적 독자 시점'은 네이버웹툰과 네이버 시리즈 앱, 모바일 웹, PC 등을 통해 볼 수 있으며 동명의 웹소설은 네이버 시리즈를 통해 감상할 수 있다.

yoonge93@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