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볼턴 회고록' 논란에 국회도 공방 가열…여·야, 국정조사 신경전

김기현 "현 정권 위장평화쇼 진상 드러나, 진실 밝혀져야"
김남국 "국민 삶 내몰린 시국에 국정조사 웬말, 국회나 돌아오라"

  • 기사입력 : 2020년06월23일 15:09
  • 최종수정 : 2020년06월23일 16:4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존 볼턴 전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의 회고록 논란에 대해 여야에서 정쟁이 벌어지고 있다. 김기현 미래통합당 의원이 이른바 '볼턴 국정조사'를 요구하자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정면으로 맞받았다.

김남국 의원은 23일 오후 자신의 SNS를 통해 김기현 의원의 볼턴 국정조사와 관련, "미국 워싱턴으로 찾아가서 질의하는 것인가. 그래서 우리 국회 상임위는 안 들어오고 있는 것인가"라며 "코로나19로 국민들의 삶이 벼랑 끝에 내몰린 시국에 볼턴 회고록 국정조사가 웬 말인가"라고 비난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과 존 볼턴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사진=로이터 뉴스핌]

김 의원은 "지금은 4차 추경안 심사하고 민생과 경제를 챙길 때"라며 "지금 한가로이 정쟁할 시비꺼리를 찾을 때가 아니다. 국회로 돌아와서 민생과 국민을 챙겨달라"고 요구했다.

앞서 김기현 미래통합당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임기 말이 다가오니 문 정권의 민낯도 하나 둘 밝혀지려나 보다"라며 "볼턴 前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의 회고록을 통해 이 정권이 저지른 위장평화 쇼의 진상이 조금씩 드러나고 있다"고 국회 국정조사를 요구했다.

김기현 미래통합당 의원. 2020.05.21 kilroy023@newspim.com

김 의원은 "UN군과 미군철수를 필연적으로 초래하게 될 종전선언을 김정은이 원하지도 않았는데 문 대통령이 먼저 주장하고 나섰다는 점이나, 4·27 판문점선언 시 북한은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되돌릴 수 없는(CVID)' 비핵화에 동의한 바 없었다는 점은 가히 충격적"이라며 "작금의 한반도 상황에 비추어 보면 회고록의 진실성을 의심하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그는 "청와대와 여당은 마치 평화시대가 도래한 양 전국에 현수막을 걸고 금방이라도 통일이 될 것처럼 국민을 속이고 위장평화 쇼를 펼쳤다"며 "볼턴이 회고록을 통해 자신 있게 폭로한 이상, 그 진실은 밝혀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dedanh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