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날씨

내일부터 중부·남부지방 장마 시작..."체감온도는 더 높아"

  • 기사입력 : 2020년06월23일 11:10
  • 최종수정 : 2020년06월23일 11:1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학준 기자 = 24일부터 중부·남부지방에 장마가 시작된다. 장맛비는 26일 주춤한 뒤 28일부터 내달 1일까지 다시 내릴 것으로 보인다. 폭염특보는 해제되지만 체감온도는 더 높아져 덥고 습한 날씨가 지속될 전망이다.

기상청은 서해상에서 접근하는 저기압과 북상하는 정체전선 영향으로 24일부터 전국에 많은 양의 장맛비가 내릴 것이라고 23일 밝혔다. 비는 24일 새벽 제주·서해안을 시작으로 오전 서울·경기, 오후 전국으로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서울, 인천, 경기 일부 지역에 호우경보가 내린 26일 오전 서울 마포구 공덕역 인근에서 한 시민이 우산을 들고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 2019.07.26 leehs@newspim.com

장맛비를 뿌리는 정체전선은 25일 다시 제주도 남쪽먼해상으로 남하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따라 25일 오후부터 남부지방 대부분에 비가 그치겠다. 전남·북은 오전, 서울·경기·충청은 늦은 밤 비가 멈추겠다.

다만 서울·경기·충청·전북은 26일 새벽부터 다시 구름대가 발달해 약한 비가 더 내릴 전망이다. 강원·경북은 26일 오전까지 약한 비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경북북부와 남해안, 제주도북부를 제외한 제주, 서해5도 예상 강수량은 30~80mm다. 경북북부와 남해안을 제외한 남부지방, 제주북부, 울릉·독도는 10~50mm다.

특히 24일 오후부터 25일 새벽까지 남해안과 제주·강원북부에는 시간당 30mm 이상의 강한 비가 내리고, 곳곳에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가 치겠다. 제주북부를 제외한 제주도와 강원북부에는 최대 120mm에 육박하는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예측됐다.

제주도 남쪽해상에 머물던 정체전선은 28일 다시 북상할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28일부터 내달 1일까지 전국에 다시 장맛비가 내릴 것으로 관측된다.

체감온도는 더 높아져 덥고 습한 날씨를 보이겠다. 기상청은 "24~25일은 낮 기온이 25~30도 내외 분포를 보이면서 폭염특보는 해제되겠다"면서도 "남쪽으로부터 유입되는 습한 공기로 인해 체감온도는 1~2도 가량 더 높겠다"고 설명했다.

정체전선이 남하하는 26~27일은 전국 곳곳 한낮 기온은 30도를 넘어서면서 매우 덥겠다. 이날 낮까지 내륙 지역에는 기온이 33도 이상 올라 더운 곳이 많겠다.

23일 현재 서울 강서·양천·구로·영등포·동작·관악·금천 등 서남권을 제외한 나머지 서울 지역에 폭염주의보가 지속되고 있다. 세종·대전을 비롯해 경기 여주·가평·양평·광주·안성·이천·용인·하남·남양주·구리·고양·포천·연천과 경북 의성·영주·안동·예천·상주·김천·경산·구미 등에도 폭염주의보가 발령됐다.

그밖에 충북 제천·단양·충주, 충남 천안, 강원 강원북부산지·양구평지·정선평지·평창평지·홍천평지·인제평지·횡성·춘천·화천·원주·영월에도 폭염주의보가 발효됐다.

 

hakj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