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통일·외교

미 하원, 6·25 70주년 한미동맹 결의안 발의…상원도 계류 중

  • 기사입력 : 2020년06월23일 09:39
  • 최종수정 : 2020년06월23일 09:3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영태 기자 = 미국 하원에 한국전쟁 발발 70주년을 기념하고 강력한 한미동맹을 재확인하는 결의안이 발의됐다. 상원에도 유사한 결의안이 발의돼 계류 중이다.

23일 미국의소리(VOA) 방송에 따르면 미 하원 외교위 아태소위원회 아미 베라 위원장(민주당)과 테드 요호 간사(공화당)는 전날 한국전쟁 발발과 한미동맹 70주년을 기념하는 초당적 결의안을 공동발의했다.

미 워싱턴DC 연방 의회 의사당 [사진=로이터 뉴스핌]

결의안은 "아시아와 전 세계 평화와 안정을 보장하는 동맹의 역할"을 재확인하고 "한국전쟁과 이후 분쟁에서 미-한 동맹을 위해 목숨을 바치고 때로는 희생한 양국의 모든 이들에게 예우를 표한다"고 명시했다.

또한 미국과 한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유행 기간 동안 "양국의 필요에 따라 목숨을 구하는 협력"을 한 점을 높이 평가하고 "미-한 양국 관계가 지속적으로 성장하고 가까운 미래에 번영할 수 있도록 하는 미국의 공약을 재확인한다"고 강조했다.

베라 의원은 이날 성명을 통해 "한국전쟁이 시작된 지 70년이 지난 지금도 미-한 동맹은 여전히 흔들리지 않고 있다"며 "민주주의와 자유시장 경제라는 공유 가치에 기반한 양국의 파트너십은 동북아시아 지역 안보와 번영의 초석"이라고 말했다.

그는 특히 "양국의 우정은 방위를 넘어, 깊고 지속적인 사람들 간의 유대관계까지 확대된다"며 코로나 대응을 위해 한국이 한국전 참전 미군 용사들에게 50만개의 마스크를 기부한 데 대해 감사를 표했다.

요호 의원도 성명에서 "미-한 동맹과 우정은 70년 동안 깨지지 않았다"며 "양국이 공유하는 민주주의 가치와 힘을 통한 평화에 대한 열망은 동북아시아의 번영을 위한 중요한 핵심축"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지난 12일 상원 외교위 동아태 소위원회의 코리 가드너 위원장과 에드워드 마키 의원도 유사한 초당적 결의안을 발의했다.

medialyt@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