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채권·외환

'황제 병사' 논란, 나이스그룹 최영 부회장은 누구?

공군, 나이스 부회장 아들 복무 특혜 논란에 감찰 착수
최영 부회장, 故김광수 회장 최측근 2012년 그룹 입성
"사적인 사안으로, 감찰 결과에 따라 조취 취할 예정"

  • 기사입력 : 2020년06월16일 14:07
  • 최종수정 : 2020년06월16일 15:3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문형민 백지현 기자 = 공군 '황제 병사' 논란에 휩싸인 최영 나이스(NICE) 그룹 부회장은 전문 경영인이다. 2012년 한국신용정보 부사장으로 그룹에 들어와 2013년부터 지주회사인 나이스홀딩스 사장을 맡았으며 올해 부회장으로 승진, 심의영 부회장과 같이 그룹을 이끌고 있다. 

16일 업계에 따르면 최영 나이스그룹 부회장의 아들이 공군 복무 중 1인 생활관을 사용하고 부사관에게 심부름을 시키는 등 특혜를 누린 것으로 밝혀져 논란이 되고 있다.

나이스(NICE)그룹 지배구조. [캡쳐=나이스그룹 홈페이지]

이른바 '황제병사' 논란은 지난 11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금천구 공군부대의 비위 행위를 폭로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오면서 촉발됐다. 스스로 공군 부사관이라고 밝힌 청원인은 A병사가 부사관들에게 빨래와 물 배달을 시키고, 냉방병을 이유로 1인 생활관을 사용하고 있다고 밝혔다. 해당 병사가 최영 부회장 아들임이 알려지면서 논란이 일파만파 커지고 있다. 이에 원인철 공군 참모총장은 공군본부에 감찰 주관을 지시했으며 감찰이 진행중이다.

나이스그룹 관계자는 이와 관련 "사적인 사안인데다 사실 확인이 되지 않았다. 감찰 결과에 따라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나이스그룹 홍보실은 이와 관련해 공식적 입장을 표명하지 않고 있다.

논란이 된 '황제 병사'의 아버지인 최영 부회장은 고(故) 김광수 회장 타계 이후 그룹을 주도해온 인물이다. 그는1964년생으로 성균관대 경제학과를 졸업해 한화종합금융, 우리금융지주, 동원창업투자금융 상무 자리를 거쳤다.

한편, 나이스그룹은 신용정보 사업, 금융서비스 사업, 데이터 사업 등을 영위하고 있다. 지주회사인 나이스홀딩스가 금융감독원에 제출한 분기보고서에 따르면 연결대상인 계열사가 41개다. 그 중 NICE평가정보㈜, 한국전자금융㈜, NICE정보통신㈜, ㈜아이티엠반도체 등 4개사는 증시에 상장했다.

나이스그룹의 모태인 한국신용정보는 1986년 세워졌다. 김광수 회장은 2005년 한국신용정보를 인수해 2007년 회장에 취임했다.

김광수 회장이 지난 2018년 별세한 후 나이스그룹 지분은 장남인 김원우 에스투비네트워크 이사 등 3인에게 상속됐다. 김원우 이사, 장녀 김수아 씨 외 특수관계인이 나이스그룹 지분 48.51% 보유하고 있으며 이중 최대 주주는 김원우 이사(24.61%)다. 최영 부회장은 0.53%를 보유하고 있다. 

에스투비네트워크는 2004년 세워진 경영컨설팅 회사로 오너가와 나이스홀딩스를 이어주는 사실상 지주사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에스투비네트워크는 나이스홀딩스의 지분을 18.09% 차지하고 있는 2대주주이기도 최영 부회장이 대표이사를 맡고 있다. 최영 부회장, 김원우 이사 등 특수관계인이 에스투비네트워크의 지분 100%를 보유하고 있다.

나이스홀딩스는 지난해 매출액 1조8777억원, 영업이익 1542억원, 당기순이익 776억원을 기록했다. 

lovus23@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