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중기·창업

한국-아세안, 스타트업 협력 속도...영상회의 열고 정보공유 논의

15일 '한-아세안 스타트업 정책 로드맵'수립 공동연구 착수회의 개최

  • 기사입력 : 2020년06월15일 12:00
  • 최종수정 : 2020년06월15일 12: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 = 뉴스핌] 박영암 기자 = 한국과 아세안 10개구간 스타트업 협력사업이 가시화되고 있다. 온라인 화상회의를 통해 한국과 아세안10개국 스타트업 생태계 정보공유와 공동연구 추진방향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15일 중소벤처기업부(장관 박영선)에 따르면 한국과 아세안10개국은 이날 오후 3시 '한-아세안 스타트업 정책 로드맵'수립 공동연구 착수회의를 온라인으로 개최한다.

[로고=중소벤처기업부]

'한-아세안 스타트업 정책 로드맵'은 지난해 11월 부산에서 개최됐던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공동 의장 성명에 반영된 `한-아세안 스타트업 파트너십` 이행을 위한 후속 조치다. 이는 스타트업 생태계 정책과 현황 조사를 바탕으로 아세안내 스타트업 생태계의 불균형을 해소하고 체계적인 스타트업 협력 사업을 구축해 나가기 위한 목적으로 추진된다.

코로나19로 온라인 영상회의 방식으로 개최된 이번 착수 회의는 아세안 10개국 중소기업조정위원회 대표를 비롯 한-아세안 11개국의 스타트업 정책 수립담당 공무원과 민간 전문가 TF 등이 참여한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스타트업 담당자도 옵서버로 참여한다. 

이번 착수회의에서 우리나라는 정책 로드맵 마련 추진방향과 향후일정, 조사와 협력 방향 등을 발표할 예정이다. 앞으로도 아세안 10개국과 긴밀하게 협의해 이번 연구의 전반을 주도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양승욱 중기부 국제협력과장은 미리 배포한 착수회의 개회사를 통해 "한-아세안간 스타트업 협력은 민간주체 간 개방형 혁신을 기반으로 스타트업의 성장 발판 마련(Scale-up)과 유니콘 기업으로의 성장에 크게 이바지할 뿐만 아니라 장기적으로 지속 가능하고 포용적인 한-아세안 스타트업 생태계를 구축하는 데 중요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번 한-아세안 스타트업 정책 로드맵 착수 회의를 시작으로 아세안 각국 TF 연구진과 연구협력 기반을 견고히 해서 공동연구를 차질 없이 이행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pya840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