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재계·경영

삼성 "이재용 부회장, 어떤 불법적 내용 보고 받거나 지시한 바 없다"

'직접 승계 작업 보고 받았다'는 언론보도에 "사실무근" 반박
삼성 "최소한의 반론도 듣지 않은 점 대단히 유감스럽다"

  • 기사입력 : 2020년06월06일 21:42
  • 최종수정 : 2020년06월06일 21:4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심지혜 기자 = 삼성은 6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직접 구체적인 경영권 승계작업을 보고 받았다는 증거를 검찰이 확보했다는 언론보도가 나오자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뉴스핌DB]

삼성은 이날 입장 자료를 내고 "이재용 부회장은 어떤 불법적인 내용을 보고 받거나 지시한 적이 없다"며 "또 수사에 협조한 인물이 인사상 불이익을 받은 정황이있다는 내용은 어떤 진술이나 근거도 없는 사실무근"이라고 빍혔다.

그러면서 "당사자는 물론 회사에 심각한 피해를 줄 수 있는 내용을 보도하면서 최소한의 반론도 듣지 않은 점은대단히 유감스럽다"며 "출처가 분명치 않고 유죄를 예단하는 일방적 보도를 자제해 주길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이날 한 방송사는 "삼성 경영권 승계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이재용 부회장에게 직접 구체적인 승계작업이 보고됐다는 증거를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면서 "검찰은 수사에 협조한 인물들이 인사에서 불이익을 받은 정황 등을 포착해 증거인멸 우려가 크다고 판단했다"고 보도했다.

sj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