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경제일반

중국 '노점상 경제' 열풍, 증시에선 '테마주'로 자금 밀물

노점상 물품·설비 공급, 임대료 수익 관련 기업
푸드트럭·화물차 생산 확대, 관련 주가도 급등
노점상 지원책 마련되며 관련 테마주 수혜 기대

  • 기사입력 : 2020년06월04일 15:27
  • 최종수정 : 2020년06월04일 15:2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배상희 기자 = 중국의 디탄(地摊, 노점상)이 도시 미관과 위생 환경을 해치는 골칫거리에서 중국 경제 성장을 이끌 성장동력으로 환골탈태 중이다.

중국 전역의 수많은 노점상들이 경제주체가 되어 이끄는 '노점상 경제(地攤經濟)'는 대규모 일자리와 지역경제 수익을 창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타격을 입은 중국 경제를 회복시킬 새로운 경제 성장 테마로 떠올랐다.

이와 함께 최근 중국 증시에서도 '노점상 경제' 테마주는 연일 주가 상승세를 연출하며 인기 종목으로 급부상했다. 노점상 경제는 내수 촉진과 일자리 창출에 방점이 찍힌 올해 중국 경제 성장 방향과도 맞물린다는 점에서, 향후 노점상 경제 촉진을 위한 다양한 지원책 마련에 따른 관련 종목의 수혜가 예상된다. 

[서울=뉴스핌] 배상희 기자 2020.06.04 pxx17@newspim.com

◆ 노점상 물품 공급·관련 설비 수요 확대 기대

A주(중국 본토증시 상장 주식) 시장에 상장된 노점상 경제 15대 대표 테마주 중 투자자들로부터 가장 큰 관심을 받고 있는 종목은 소상품성(小商品城 600415.SH)이다. 소상품성은 저장(浙江)성 이우(義烏)시 소재 기업으로, 시장 개발과 경영을 비롯해 중국 최대 일용잡화 거래 플랫폼 운영을 통해 수익을 창출하고 있다. 

6월 1~3일까지 3일간 소상품성의 주가는 33.33% 상승했고, 시가총액(이하 시총)도 3일 기준 250억3900만 위안으로 늘어났다.

코로나19 사태에도 불구, 올해 1분기 순이익도 플러스 실적을 거뒀다. 올해 1분기 영업수익은 7억5536만 위안으로 전년동기대비 5.50% 줄었고, 순이익은 2억6800만 위안으로 전년동기대비 32.01% 증가했다. 주당순수익(EPS, 당기순이익을 주식수로 나눈 값)은 0.05위안, 주가수익비율(PER, 주가를 EPS로 나눈 값)은 18.97배를 기록했다.

은도주식(銀都股份 603277.SH)은 중국 대표 음식 조리 설비 제작 및 판매 업체로 노점상 경제 활성화에 따른 매출 확대가 기대된다. 튀김∙구이 주방 기구와 냉동 설비 등 노점상에서 사용되는 제품을 주로 취급한다. 6월 1~3일까지 은도주식의 주가는 33.18% 상승했고, 3일 기준 시총은 48억5500만 위안으로 올랐다. 

이밖에 대표적 노점상 경제 테마주로 꼽히는 서안음식(西安飲食 000721.SZ)은 6월 1~3일 주가가 17.98% 올랐다. 서안음식은 산시(陜西)성 시안(西安)시 소재의 식품∙과즙음료 공급 업체로 산시성 타오리(桃李)관광조리학원을 소유하고 있다. 시안의 경우 지역 경제 수익의 많은 부분을 음식 노점상에서 창출하고 있는 만큼, 노점상 경제 활성화로 큰 수혜가 기대된다.

◆ 노점상 임대료를 통한 수익 창출 기대 

광백주식(廣百股份 002187.SZ) 또한 성장가능성이 주목되는 노점상 경제 테마주 중 하나다. 6월 1~3일 3일간 33.06%의 주가 상승폭을 기록했고, 3일 기준 시총은 38억1500만 위안에 달했다.

광저우(廣州)시 최대 백화점 체인을 보유한 소매판매 업체인 광백주식은 백화점 소매 판매 외에, 주변 노점상인들로부터 거둬들이는 임대료를 통해 수익을 창출하고 있다. 

올해 1분기 코로나19 여파에 광백주식은 2007년 상장 이래 역대 처음으로 '마이너스 수익'을 기록했다. 올해 1분기 순이익은 마이너스(-) 3610억1600만 위안으로 전년동기대비 166.01% 급락했다. 1분기 영업수익은 전년동기대비 54.24% 하락한 9억9700만 위안으로, 지난 2009년 이래 처음으로 10억 위안 밑으로 떨어졌다. 광백주식의 1분기 영업수익은 지난 2010년부터 10억 위안 이상을 유지해 왔다.

부동산 개발, 상가 점포 임대, 기업 관리 자문 서비스 기업인 무업상업(茂業商業 600828.SH) 또한 노점상인들로부터 거둬들이는 임대료가 수익의 주요 부분을 차지하고 있다.

3일 기준 무업상업의 주가는 8일 연속 상승했고, 주가는 누적 41% 올랐다. 이 기간 시총은 25억 위안 정도 늘었다. 올해 1분기 영업수익은 7억6200만 위안으로 전년동기대비 77.55% 급감했고, 순이익 또한 7612만 위안으로 77.43% 하락했다.

◆ 노점상 늘면서 푸드트럭, 화물차 수요 증가 기대

소강주식(小康股份∙SOKON 601127.SH)은 소형 푸드 트럭을 생산 판매하는 기업으로, 노점상 경제 활성화로 관련 제품 수요 확대가 기대된다.

6월 1~3일 소강주식 주가는 17.81% 가량 올랐다. 특히, 소강주식은 신에너지자동차 생산 확대에 나서면서 그 성장가능성을 높게 평가 받고 있는 기업으로, 최근 중국 정부로부터 1억 위안 규모의 보조금을 지급받아 자금력 확대에 나섰다.

전동차, 퀵서비스 등에 사용되는 연료용 기름을 판매하는 업체인 융흠통용(隆鑫通用∙LONCIN 603766.SH) 또한 주목 받는 노점상 경제 테마주다. 6월 1~3일 융흠통용의 주가는 15.07%로, 3일 기준 시총은 81억5300만 위안으로 올랐다. 

이밖에 홍콩 증시에 상장된 중국 자동차 제조 기업 오릉기차(五菱汽車, 우링자동차 00305.HK)의 주가는 노점상 경제 테마주의 인기 속에 6월 3일 장중 한때 126.13%까지 급등했다. 노점상 경제 활성화에 따라 제품을 운반할 화물차의 수요가 늘어날 것이라는 기대감이 그 이유로 작용했다.

전문가들은 노점상 경제가 올해 중국 경제성장 정책의 핵심 방향인 내수 활성화와 고용시장 안정 효과를 이끌어낼 수 있다는 점에서 중국 당국이 다양한 정책을 쏟아낼 것으로 전망한다. 아울러 정책적 수혜에 따른 관련 테마주의 강제상 연출을 점치고 있다.

중국 사모펀드 정보 제공업체 사모파이파이망(私募排排網) 류여우화(劉有華) 연구원은 "최근 다수의 중국 지방 정부가 노점상 관리 방안을 제정, 판매량과 판매 루트 확대를 통한 시장 활성화 대책 마련에 나서고 있다"면서 "관련 정책 수혜 등으로 당분간은 노점상 경제 테마주가 긍정적 흐름을 이어갈 것"이라고 평했다.

동북증권(東北證券)은 "노점상 경제는 일자리를 창출하고 소비를 촉진시킨다는 점에서 경제회복을 위한 신성장 동력으로 주목 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지난 2007년 3월과 2017년 9월 노점상 경제 지원을 위한 정책이 마련된 후 소비주가 명확한 상승세를 보였고, 그 중 식품 음료 업종이 큰 강세장을 연출했다"고 설명했다. 

pxx17@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