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SW

네이버, 글로벌 웹툰 사업 지배구조 재편…미국 법인이 총괄

  • 기사입력 : 2020년05월28일 08:52
  • 최종수정 : 2020년05월28일 08:5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윤영 기자 = 네이버가 미국을 중심으로 글로벌 웹툰 사업의 지배구조를 재편한다고 28일 밝혔다.

네이버는 '네이버웹툰', 미국 '웹툰 엔터테인먼트', 일본 '라인 디지털 프론티어' 등 3개국에서 웹툰 사업을 벌이는 자회사의 지분구조를 조정해 미국 법인 밑에 배치해 사업을 총괄하도록 할 방침이다.

네이버 CI. [제공=네이버]

네이버는 우선 라인 디지털 프론티어의 모회사 라인이 보유한 지분 전량을 웹툰 엔터테인먼트가 현물출자 형태로 인수하고 라인에 신주를 발행하기로 했다.

네이버 측은 "미국을 거점 지역으로 안착시키고 전 세계에서 가장 강력한 엔터테인먼트 기업들과의 지적재산(IP) 비즈니스를 보다 적극적으로 추진할 것"이라며 "국내외 웹툰 IP의 활성화 및 글로벌 웹툰 시장 저변 확대에 집중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미국을 새로운 거점으로 유럽과 남미 지역 등 아직 웹툰이 본격적으로 진출하지 않은 지역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yoonge93@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