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중기·창업

한샘, 법보다 철저한 기준으로 리하우스 자재 직접 관리

연내 환경친화적 리하우스 패키지 자재 보급 전국 확대 계획
생활환경기술연구소 확대 오픈해 환경친화적 공간 검증 본격화

  • 기사입력 : 2020년05월26일 14:05
  • 최종수정 : 2020년05월26일 14:0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박진숙 기자 = 한샘은 리하우스 패키지에 사용하는 모든 자재의 유해성을 관리, 공급한다고 26일 밝혔다.

한샘은 가구에 적용하던 E0 기준과 HB마크(건축자재의 화학물질 방출 강도 인증), 한샘 자체 검증 등 환경안전 관련 기준들을 리모델링에 사용되는 모든 자재로 확대한 것이다.

환경 친화적인 자재로 꾸민 한샘리하우스 패키지 '모던그레이2' 거실. [사진=한샘]

한샘의 이 같은 결정은 고객의 건강을 지키는 동시에 친환경 자재 수급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대리점들을 위한 상생 정책의 일환이기도 하다.

한샘이 관리하는 품목은 목재, 도배풀부터 벽지, 바닥재, 실란트, 접착제 등 현장에서 사용되는 자재와 마감재 전체에 이른다. 검증되지 않은 자재 및 마감재를 사용할 경우 유해물질이 방출돼 아무리 E0 가구들로 공간을 구성해도 실내공기 질을 오염시킬 수 있기 때문이다.

한샘은 이를 직접 검증하고 구매, 물류, 배송 등 관리와 공급 전반을 지원하고 있다. 한샘이 실제로 직접 검증한 11개 제품군과 42개 환경친화적 기본 공사 자재들을 구매해 물류, 배송 및 시공한 현장에서 실내공기 질을 측정한 결과, 시행 전보다 실내 유해물질이 29%가량 개선됐다.

한샘이 이같이 관리한 자재들을 현재 수도권 지역 대리점 70%에 공급 중이며 연내 전국 대리점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자재뿐만 아니라 한샘의 직접 시공 역시 생활공간의 환경을 최우선으로 고려해 설계, 생산, 시공, 감리, 입주 청소, 공기질관리, A/S, 홈케어까지 시공 전후에 걸친 차별화된 공정을 제공한다.

한샘 관계자는 "새집증후군을 근절하기 위해서는 사후에 추가 비용을 들여 시공하는 것보다는 원인 물질을 사전에 차단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한샘의 환경친화적인 제품 및 자재사용으로 고객이 집에서 더욱 안심하고 휴식을 취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한샘은 기존의 생산기술연구소를 지난해 생활환경기술연구소로 통합, 확대 오픈하며 환경친화적 공간을 위한 연구개발, 검증을 본격화했다.

환경 친화적인 자재로 꾸민 한샘리하우스 패키지 '모던그레이2' 거실. [사진=한샘]

연구소는 제품의 품질과 환경에 미치는 영향 등 종합적인 검증 및 개선을 담당하고 있다. 가구를 포함한 인테리어 자재, 생활용품에 대한 품질 테스트와 시험 검증을 비롯해 유해물질 및 실내공기 질, 방사능 물질에 대한 시험까지 범위를 확대하며 원자재부터 제품, 자재와 마감재에 이르는 부분의 유해물질과 안전성을 엄격히 관리하고 있다.

justic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