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정치

차이잉원 대만 총통 "홍콩인에게 필요한 도움 제공할 것"

대만, 홍콩 탈출 반중 성향 시위자 도피처된 지 오래
홍콩 경찰, 시위대에게 "폭도"...차이 '분리주의자'로 봐

  • 기사입력 : 2020년05월25일 14:32
  • 최종수정 : 2020년05월27일 08:5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홍규 기자 = 홍콩에서 중국의 '홍콩 국가보안법'(홍콩 보안법) 추진에 반발하는 대규모 시위가 열린 가운데 차이잉원 대만 총통이 홍콩인들에게 '필요한 도움'을 제공하겠다고 말했다고 로이터통신이 25일 보도했다.

차이 총통은 전날 오후 페이스북을 통해 "변화하는 상황에서 국제사회가 적극적으로 홍콩인들에게 손길을 뻗쳤다"며, "(대만은) 더욱 선제적이고 완벽하게 관련 지원 작업을 추진해 홍콩인들에게 필요한 도움을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중국 정부의 '홍콩 국가보안법' 제정에 반대하는 홍콩 시민들이 행진 시위를 하고 있다. 2020.05.24 [사진=로이터 뉴스핌]

지난해 홍콩에서 정부의 '범죄인 인도' 법안 추진에 반대하는 시위가 벌어진 가운데 대만은 이 같은 시위를 벌인 반(反)중국 및 정부 성향 홍콩인들의 도피처가 됐다. 대만으로 도피한 홍콩인의 규모는 점점 늘어나는 추세다. 통신에 따르면 올해 1~4월 대만으로 이주한 홍콩인의 수는 2383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50% 증가했다.

지난 24일 홍콩에서는 중국의 홍콩 안보법 제정 시도에 항의하는 수천명 규모의 시위가 벌어졌다. 경찰이 시위대를 해산시키기 위해 최루탄과 물대포를 발사했고, 180여명이 체포되는 등 혼란이 벌어졌다.

시위대는 홍콩의 번화가 코즈웨이베이에 모여 '하늘이 중국 공산당을 멸할 것이다', '홍콩 독립' 등이 적힌 플래카드를 내걸었다. 또 도로에 장애물을 설치하고, 방화를 저지르며 일부 점포를 파괴하기도 했다.

이번 시위는 홍콩 정부가 코로나19(COVID-19) 확산 방지책으로 9명 이상의 집회를 금지한 이후 최대 규모다. 경찰은 불법 시위라며 해산을 명령했지만, 시위대는 이를 무시하며 도로를 행진했다. 홍콩 정부는 "폭도들이 우산과 물건을 경찰에 던졌다"며, 폭력 행위를 막기 위해 최투탄을 사용했다고 밝혔다.

지난 22일 중국 정부는 전국인민대표대회(국회 격)에서 홍콩 보안법 제정안을 발의했다. 제정안에는 홍콩에서 중앙 정부에 대한 전복 시도, 국가기밀 누설, 국가분열 유발 선동 행위 등을 금지하는 내용이 담겼다. 오는 28일 의결이 예상된다.

대만 제1야당인 국민당의 조니 치앙 주석은 차이 총통에게 행동을 통해 홍콩에 대한 지원 약속을 실현하라고 촉구했다. 그는 홍콩인들의 정치적 망명을 위한 의회의 법안을 언급하며 "진정한 행동으로 홍콩을 지원하라"고 했다. 대만 군소 정당인 시대역량당도 차이 총통에게 홍콩인들에게 '유형적 지원'을 할 수 있는 특별대책반의 설치를 요구했다.

중국은 대만의 독립 지지자들이 홍콩의 시위자들과 결탁했다고 주장했다. 중국 공산당 지도부는 차이 총통을 중국으로부터 대만을 독립시키려는 '분리주의자'로 보고 있다. 차이 총통은 대만을 '중화민국'으로 부르며 독립국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차이 총통의 홍콩에 대한 지지는 이미 훼손된 대만과 중국의 관계를 더욱 악화시켰다고 통신은 설명했다. 

재집권 연설하는 차이잉원 대만 총통 [사진=로이터 뉴스핌]

 

bernard02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