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중기·창업

휴넷 탤런트뱅크, 서울시50플러스재단과 업무 협약 체결

탤런트뱅크 통해 서울시 50+세대에 기업 프로젝트 매칭 기회 제공

  • 기사입력 : 2020년05월25일 09:41
  • 최종수정 : 2020년05월25일 09:4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박진숙 기자 = 평생교육 전문기업 휴넷은 자사 인재 매칭 서비스 '탤런트뱅크'가 서울시50플러스재단과 50+전문가와 기업 간 프로젝트 매칭 지원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25일 밝혔다.

지난 20일 서울시50플러스 남부캠퍼스에서 진행된 협약식에는 남경아 서울시50플러스재단 본부장과 서보성 휴넷 탤런트뱅크 팀장이 대표로 참석했다.

[서울=뉴스핌] 박진숙 기자=휴넷 탤런트뱅크는 5월 20일 서울시50플러스재단과 MOU를 체결했다. 왼쪽부터 남경아 서울시50플러스재단 본부장과 서보성 휴넷 탤런트뱅크 팀장. [사진=휴넷] 2020.05.25 justice@newspim.com

이번 협약을 통해 서울시50플러스재단은 직무 전문성을 갖춘 50+인재를 선발하고, 탤런트뱅크는 이들을 전문가로 등록해 다양한 기업 프로젝트에 상시 노출 및 매칭될 기회를 제공하게 된다.

이를 통해 양사는 50+세대에게 다양한 기회를 제공하고 다각화된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탤런트뱅크는 산업별 검증된 전문가를 기업의 요구 사항에 맞게 매칭해 필요한 기간 프로젝트를 수행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전문가 매칭 서비스이다. 기업이 필요에 따라 인재를 채용해 임시로 계약을 맺고 일을 맡기는 형태의 경제 방식인 '긱 경제'를 모티브로 했다.

탤런트뱅크에는 경영전략·신사업, 영업·구매, 인사·노무, 마케팅, IT 등 10개 분야에서 2000여 명의 전문가가 등록돼 있다. 모두 중소기업 임원 또는 대기업 팀장 이상의 경험과 능력을 고루 갖춘 고스펙 전문가들이다

서비스를 이용해 본 고객들이 다시 프로젝트를 요청하는 '재의뢰율'이 60%가 넘는 등 5060 시니어 전문가들과 중소·중견 기업으로부터 큰 호응을 불러일으키며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한편, 서울시50플러스재단은 본 사업을 위해 탤런트뱅크에 등록될 전문가 100명을 총 2회에 걸쳐 선발한다. 대기업 팀장 또는 중소기업 임원 이상의 경력을 갖춘 만 45~60세의 서울 시민이라면 누구나 지원할 수 있다. 오는 6월 9일까지 1차 모집을 진행하며, 더욱 자세한 내용은 서울시50플러스재단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justic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