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재난

[코로나19] 서울 확진자 762명…삼성서울병원·이태원 관련 4명 늘어

삼성서울병원 간호사 방문한 술집서 감염 등 추정
이태원 클럽발 서울 확진자 총 103명

  • 기사입력 : 2020년05월23일 12:55
  • 최종수정 : 2020년05월23일 12:5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보람 기자 = 서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4명 증가했다.

23일 서울시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기준 서울 확진자는 총 762명이다. 전날 0시보다 4명 늘어난 수준이다.

서울 용산구 한남동 공영주차장에 설치된 워크스루 방식 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19 검체 검사를 받고 있는 시민들.[사진=뉴스핌DB] 2020.05.20 nulcheon@newspim.com

신규 확진자는 삼성서울병원과 이태원 클럽 관련 확진자가 각각 2명인 것으로 집계됐다.

친구 사이인 서초구 56세 여성과 의왕시 56세 여성은 강남역 인근 술집을 방문했다 코로나19에 감염된 것으로 추정된다. 해당 술집은 앞서 확진 판정을 받은 삼성서울병원 간호사가 이달 9일 다녀간 곳이다.

이들 포함 서울에서 삼성서울병원 관련 확진자는 총 7명이다.

이태원 클럽발 환자는 광진구 57세 여성으로 인천 학원강사로부터 시작된 4차 감염으로 추정되고 있다.

강동구 31세 여성도 이태원 클럽 관련 양성 판정을 받으면서 이태원 클럽 관련 확진자는 총 103명으로 나타났다.

 

brlee19@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