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문대통령 "그린 뉴딜, 한국판 뉴딜에 포함...3차 추경에 예산 반영"

최근 관계부처 보고 받고 그린 뉴딜 확대 결정
디지털 뉴딜과 함께 한국판 뉴딜에 포함키로
靑 "그린 뉴딜은 녹색성장의 업그레이드 버전"

  • 기사입력 : 2020년05월20일 16:08
  • 최종수정 : 2020년05월20일 16:0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코로나19 위기 극복 방안으로 제시한 '한국판 뉴딜' 프로젝트에 '그린 뉴딜'을 포함시키기로 했다. 청와대는 그린 뉴딜과 디지털 경제가 한국판 뉴딜의 핵심호가 사업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20일 정례브리핑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최근 관계부처로부터 그린 뉴딜 사업과 관현해 합동 서면보고를 받은 후 면밀히 검토한 끝에 그린 뉴딜을 한국판 뉴딜 사업에 포함시키는 것으로 결론을 내렸다"고 밝혔다.

[서울=뉴스핌] 문재인 대통령. [사진=청와대 페이스북 ] photo@newspim.com

강 대변인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그린 뉴딜은 우리가 가야 할 길이 분명하다. 국제사회와 시민사회의 요구를 감안하더라도 인정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10일 3주년 특별연설에서 한국판 뉴딜에 그린 뉴딜을 포함시키지 않았다. 하지만 열흘 새 관계부처의 보고가 이어지면서 그린 뉴딜을 디지털 뉴딜과 함께 한국판 뉴딜의 중요 사업으로 최종 정리한 것이다.

청와대는 그린 뉴딜 사업의 구체적인 내용은 관계 부처가 발표할 것이라고 했다. 특히 3차 추경안에 그린 뉴딜 예산도 반영될 것이라고 밝혔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그린 뉴딜의 개념에 대해 "과거 녹색성장을 현 상황에 맞게 강화하는 업그레이드 버전"이라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대규모 토목공사와는 다르지만 녹색성장 개념의 연장선상에 있다"면서 "녹색성장은 성장에 방점이 있지만 그린 뉴딜은 성장 못지 않게 지속가능성에 무게가 실려 있는 개념으로 디지털화를 심화했다"고 말했다. 그는 또 "한국이 중견국가에서 선도국가로 책임을 다하겠다는 의지가 실려 있다"고 덧붙였다.

그린 뉴딜의 구체적인 사업으로는 '그린 리모델링 사업'을 들었다. 이 관계자는 "국토부 사업인 노후 에너지 사업의 성능 개선사업"이라며 "단열·설비 및 생활 환경까지 개선하는 사업인데 모범 사례로 물사랑 어린이집에 김현미 (국토부) 장관도 방문한 바 있다"고 전했다.

청와대는 향후 그린 뉴딜의 구체적인 사업을 결정해 관련 부처가 발표한다는 방침을 세웠다. 청와대 관계자는 "그린 뉴딜의 세부사항은 가급적 6월 초반에 알게 되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 용어 설명
*그린 뉴딜 : 녹색산업 지원을 통한 일자리 및 시장창출계획을 말하는 것으로 한국의 녹색 성장과 같은 개념으로 평가되고 있다. 

dedanh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