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외신출처 > 로이터

[코로나19] 트럼프 "초고속팀 가동해 연말 전 개발...백신 무료공급 고려"

  • 기사입력 : 2020년05월16일 08:07
  • 최종수정 : 2020년05월16일 08:2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영기 기자 =코로나19(COVID-19) 백신 개발을 위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초고속 개발팀 가동을 발표하면서 올해 연말이나 그 이전까지 백신개발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리고 백신의 무료공급을 고려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15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우리는 할 수 있다면 연말까지 그것(백신)을 얻기를 바란다. 아마 그 이전일지도 모른다"며 이같이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를 위해 초고속 개발팀을 본격 가동하고, 미 정부는 이를 적극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또 "우리가 연말 전에 그것을 할 수 있는지 보고 싶다"면서 "이는 위험성이 있고 비싸지만 우리는 많은 시간을 절약하고 있다. 우리는 수년을 절약하고 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 정부가 모든 백신 후보들에 투자할 것이라면서 현재 14개 후보 리스트가 만들어졌고 이를 더욱 좁혀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초고속 작전'은 정부 관련 부처와 민간 제약회사 등 업계가 협력해 연말이나 내년 1월까지 3억개의 백신을 생산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날 백악관 회견에는 글락소스미스클라인(GSK) 백신개발 대표를 지낸 몬세프 슬라위와 미 육군 군수사령관인 구스타프 페르나 장군 등 백신 개발을 위한 '초고속 작전'을 지휘할 책임자들도 배석했다.

그리고 트럼프는 '백악관이 백신을 무료로 공급할 것이냐'라는 질문에 대해 "백신을 무료로 공급하는 것에 대해 매우 현실적으로 고려하고 있다"고 대답했다.

그는 또 '중국이 백신을 개발할 경우 미국이 이에 접근할 수 있겠냐'는 질문에 "그 답은 '예스'(Yes)라고 말하겠다"고 한 뒤 "우리는 많은 다른 나라와 협력한다. 우리는 자만하지 않는다"며 "우리는 그들과 협력하고 그들은 우리와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트럼프 대통령은 코로나19는 중국에서 확산됐으며 중국이 이를 막았어야 했다며 '중국 책임론'을 거듭 제기했다. 

[워싱턴 로이터=뉴스핌]김근철 기자=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5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마스크를 쓴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보건원 산하 국립알레르기·전염병 연구소(NIAID) 소장이 지켜보는 가운데 기자 회견을 하고 있다. 2020.05.16 kckim100@newspim.com

007@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