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종합] 트럼프 "중국과 모든 관계 끊어버릴 수도"

美 증시 상장 中 기업에 엄격한 회계 기준 적용 검토
"중국에 매우 실망, 시진핑과 지금 대화 원치 않아"

  • 기사입력 : 2020년05월15일 00:06
  • 최종수정 : 2020년05월15일 00:0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 김민정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4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을 두고 중국에 대한 공세를 이어갔다. 그는 중국과 모든 관계를 끊어버릴 수도 있다며 강력한 책임을 묻겠다고 다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진행되고 이날 공개된 폭스 비즈니스와 인터뷰에서 중국에 대한 보복 조치와 관련 "우리가 할 수 있는 많은 것들이 있다"며 "우리는 모든 관계를 끊어버릴 수도 있다"고 밝혔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은 "그렇게 되면 무슨 일이 일어날까?"라고 반문하고 "모든 관계를 끊으면 5000억 달러를 아낄 수 있다"고 주장했다.

폭스뉴스는 이 같은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이 코로나19 이후 중국과 관련해서 나온 가장 강력한 것이라고 평가했다.

미국 증시에 상장된 중국 기업들에 미국 회계 기준을 따르도록 요구하는 방안을 매우 강하게 들여다보고 있다고 밝혔다.

현재 미국 증시에 상장된 중국 기업들에는 미국의 회계 기준을 적용하지 않는다. 트럼프 대통령은 "정부가 그렇게 한다면 그 기업들은 런던이나 홍콩으로 옮기겠다고 할 것"이라고 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로이터 뉴스핌]

미·중 경제안보검토위원회(US-China ESRC)에 따르면 현재 미 증시에 상장된 중국 기업은 총 156개로 지난해 2월 25일 기준 1조2000억 달러의 시가 총액을 기록했다.

트럼프 정부는 중국이 전 세계로 확산한 코로나19의 책임이 있다고 주장하며 중국에 보복 조치를 검토해 왔다. 전날 백악관은 연방퇴직저축투자위원회(FRTIB)에 40억 달러 규모의 중국 기업 주식 지분을 매각할 것을 지시했다. 정부와 의회는 중국 정부에 대한 추가 조치를 검토 중이다.

이날 인터뷰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과 중국이 1단계 무역 협상 합의를 이룬 직후 코로나바이러스 사태가 터져 중국에 매우 실망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좋은 관계를 맺고 있지만, 현재 그와 대화하고 싶지 않다고 말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은 "그들은 그것(코로나19)을 막을 수 있었다"고 강조했다.

인터뷰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코로나19의 원천보다는 중국 정부의 대응에 주목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는 많은 정보를 가지고 있고 그것은 좋지 않다"며 "그것(코로나19)이 연구소에 왔든 박쥐에서 왔든 그것은 중국에서 왔으며 그들은 그것을 막았어야 했다"고 꼬집었다.

mj7228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