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중기·창업

중기업계, 전통시장 방문…민생경제 회복위해 총력

소비촉진·경영정상화 위한 '민생경제CPR' 제시
전통시장 방문 및 구입물품 기부로 캠페인 시작

  • 기사입력 : 2020년05월14일 11:45
  • 최종수정 : 2020년05월14일 11:4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서영 기자 = 코로나19로 내수와 수출의 동반침체가 가속화되는 가운데 위축된 민생경제 회복을 위해 중소기업계가 나섰다.

중소기업중앙회와 한국여성경제인협회, 소상공인연합회 등 중소기업단체협의회는 국내 경제심리 회복과 내수활성화를 위해 제전통시장 방문을 시작으로 '민생경제 회복을 위한 캠페인'을 추진한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전통시장 방문은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소비절벽으로 생계를 걱정하는 소상공인을 격려하기 위해 마련됐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조정식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 김동명 한국노총 위원장이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대·중소기업 납품단가 조정위원회 출범식에 참석하고 있다. 2020.05.11 kilroy023@newspim.com

정부의 '생활 속 거리두기' 지침을 준수하여 소규모 인원이 다수의 상점에서 물품을 구매하기 위해 김기문 중기중앙회장을 비롯한 중소기업단체협의회 회장단은 남대문시장을 방문했다. 서병문·권혁홍 수석부회장 등 중기중앙회 회장단은 망원동월드컵시장을 각각 방문하였다.

중기중앙회 회장단은 2000만원 상당의 온누리상품권으로 전통시장 물품을 구입했다. 구입한 물품은 아동, 노인, 장애인 등 우리 주변의 어려운 이웃들을 위해 지역 복지시설에 기부할 예정이다.

한편 이번 중소기업계의 '민생경제 회복을 위한 캠페인' 슬로건은 '민생경제 CPR, 경제를 살리는 심폐소생 운동'으로 소비촉진을 위한 중소기업계 3대 운동과 경영정상화를 위한 중기중앙회 4개 분야 지원 등을 담고 있으며 올 연말까지 추진될 계획이다.

중소기업계가 함께하는 소비촉진 운동으로는 ▲착한 소비자 운동 ▲국내 여행가기 운동 ▲중소기업·소상공인 제품 알리기 운동이 제시되었고, 중기중앙회가 추진하는 경영정상화 지원방안으로는 ▲포스트코로나 대응 지원 ▲인식개선 및 사기진작 지원 ▲분쟁·소송 지원 ▲대출금리 부담 완화 지원 등이 있다.

이와 함께 중기중앙회는 새롭게 시작하는 21대 국회에 중소기업 정책관련 여야협의체 구성을 제안하고, 정부와도 정책 소통 채널을 지속적으로 가동하여 민생경제 회복을 위한 건의사항을 수시로 전달할 계획이다.

김기문 중기중앙회장은 "그동안 중소기업계는 '약자가 더 어려운 약자를 보호한다'는 상생의 정신으로 '착한임대인운동', '긴급재난지원금 자발적 기부운동' 등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캠페인을 선제적으로 전개해왔다"면서 "이번 민생경제 회복을 위한 캠페인이 우리경제에 온기를 불어 넣을 수 있는 새로운 동력이 되길 바라며, 캠페인 활성화를 위한 각계의 적극적인 동참도 뒤따르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jellyfis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