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외신출처 > 로이터

[코로나19] 경제활동 재개 발목 잡는 '재발'..."한국·독일·중국 상황 우려"

미국과 유럽 등 주요국 경제활동 재개로 감염 확산 우려

  • 기사입력 : 2020년05월11일 10:22
  • 최종수정 : 2020년05월11일 10:2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영기 기자 = 코로나19(COVID-19) 확산이 정점을 지났다는 판단에 세계 각국이 봉쇄령 등을 완화하고 경제활동 재개에 나서는 가운데 한국과 독일, 중국에서 나타난 재발 양상이 섣부른 완화조치에 대한 우려를 고조시키고 있다.

10일(현지시간) 파이낸셜타임스(FT)은 코로나19쇼크로 인한 경제적 충격을 줄이기 위해 프랑스, 스페인, 덴마크, 노르웨이와 영국 등이 봉쇄령 등을 일부 완화하고 있다며 이같이 보도했다.

자료사진 [뉴스핌 DB]

스페인은 마드리드와 바르셀로나를 제외한 지역에서 술집과 레스토랑 영업이 재개되고 10명까지는 모이는 것을 허용할 방침이다. 노르웨이는 중고등학교 수업을 시작하고 노르웨이는 상점 영업을 재개한다.

프랑스는 이동허가증을 제시해야 하는 엄격한 조치가 월요일부터 해제된다. 이탈리아도 경제적 타격이 너무 심해 예정보다 이르게 봉쇄령 완화를 실시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유럽의 이런 움직임과는 달리 일부 국가에서는 코로나19 재발이 있어 다시 대응조치 강화에 들어가고 있다.

한국 서울의 경우 술집과 클럽에 대한 강제적인 영업중단에 들어갔다. 최근 며칠간 없었던 신규 확진자가 이날 34명으로 재발한 것에 따른 조치다. 문재인 대통령도 '자부심'이라고 했던 그간의 코로나19 대응에서 국제적인 찬사에 금이 갈 수 있는 상황이다.

중국도 북한 접경지역 한 도시에서 코로나19가 재발하자 제한조치를 다시 실시했다.

독일도 확진자가 다른 사람에게 감염시키는 평균 인원(전파율)이 1 이상으로 올라가는 현상을 겪고 있다. 이는 앙겔라 메르켈 정부가 봉쇄령 완화 조치에 들어간 하루 만의 일이다.

로버트 코흐 인스티튜트에 따르면 전날기준 독일의 전파율이 1.1로 지난 한주간 1만명당 신규 확진자수가 50명이 넘는 지역이 3군데나 됐다. 이는 독일정부가 정한 코로나19 확산차단의 기준 50명을 넘어가는 것이어서 독일은 봉쇄령 완화 일정을 연기할 것으로 보인다.

[파리 로이터=뉴스핌] 이영기 기자= 10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에는 코로나19로 사회적 거리두기를 위해 바닥에 표시를 해 놓고 있다. 2020.05.11 007@newspim.com

007@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