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야구

이용규 소신발언 후 KBO, 한화·SK전 심판 전원 2군리그로 강등

  • 기사입력 : 2020년05월08일 16:24
  • 최종수정 : 2020년05월08일 16:2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KBO가 "지난 7일 문학구장에서 열린 한화 이글스와 SK 와이번스경기 해당 심판위원 전원(5명)을 9일부터 퓨처스리그로 강등하기로 결정했다"고 8일 밝혔다.

소신 발언을 한 이용규. [사진= 한화 이글스]

한화 이용규는 전날 SK전이 끝난후 방송 인터뷰에서 "(개막 후) 3경기밖에 지나지 않았지만, 대부분의 선수가 볼 판정의 일관성에 불만이 굉장히 많다. 선수들이 헷갈리는 부분이 많다. 심판분들이 노력하는 것도 알지만 선수들 마음도 헤아려주시면 감사하겠다. 신중하게 잘 봐주셨으면 한다"고 발언했다.

KBO는 강등 이유에 대해 "해당 경기 심판위원들의 시즌 준비가 부족하다고 판단하고 이에 따라 퓨처스리그로 강등해 재교육을 진행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향후 심판 판정에 대해 모니터링을 더욱 강화하여 판정과 관련하여 리그의 신뢰를 훼손하지 않도록 철저히 노력할 방침이다.

다만 이날 경기 후 논란이 됐던 심판의 스트라이크, 볼 판정 등에 대한 선수의 공개적인 의견 개진에 대해서는 리그 구성원을 존중하는 차원에서 자제와 함께 재발방지를 당부하기로 했다.

퓨처스리그 강등이 결정된 해당 심판위원들은 8일 경기에 편성돼 이날 경기를 마치고 퓨처스리그로 이동한다.

 

finevie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