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야구

전세계 주목한 프로야구... 31년만에 두산 꺾은 LG, 11년만에 개막전서 웃은 한화

  • 기사입력 : 2020년05월05일 17:21
  • 최종수정 : 2020년05월05일 17:2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전세계가 주목한 잠실 대결에선 LG가 두산을 상대로 31년만의 승리를, 인천에선 한화가 11년만의 개막전 승리를 안았다.

이날 주요 구장에는 세계 주요 매체가 오랜만의 '라이브 프로야구'에 대한 열띤 취재 경쟁을 벌였다. KBO리그가 세계에서 대만에 이어 2번째로 개막했기 때문이다. 서울 잠실구장에는 미국의 LA 타임스, 중국중앙방송(CCTV), 일본 니혼TV 등이, 인천 SK 행복드림구장에서는 로이터통신, AP통신, AFP통신 등과 함께 중동의 알자지라까지 한 자리를 차지했다.

한화 이글스는 SK 와이번스를 상대로 개막전 승리를 거뒀다. [사진= 로이터 뉴스핌]
박양우 장관은 5일 프로야구 공식 개막전이 열린 인천 SK행복드림 구장을 찾아 코로나19 대응상황을 점검하고 개막행사에 참석해 박수를 치고 있다. [사진= 문체부]

개막전부터 매일 한경기씩을 생중계하는 미국 스포츠 전문채널 ESPN은 KBO리그 개막과 함께 팀 소개와 선수 분석 등을 다룬 특집을 내기도 했다.

이날 ESPN이 중계한 삼성 라이온즈와 NC 다이노스의 경기는 갑자기 내린 비로 예정보다 33분 늦춘 오후 2시33분 시작했다.

미국 누리꾼들은 다린 러프의 대체 선수로 삼성 유니폼을 입은 '화이트삭스 레전드' 삼성 라이온즈의 타일러 살라디노를 관심있게 봤다. 2017년부터 지난해까지 3년 간 통산 타율 0.313 86홈런 350타점을 기록한 살라디노는 개막전 유격수로 출격했다.

KBO리그가 생중계 되자 미국 누리꾼들은 "라이브 경기를 보니 너무 감동적이다"라는 말을 쏟아냈다.

KIA 타이거즈와 키움 히어로즈의 경기가 열린 광주 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는 인근 세탁소 화재로 경기가 중단되는 해프닝도 있었다.

2020 프로야구 1호 홈런을 써낸 LG 트윈스의 김현수. [사진= 뉴스핌 DB]

▲ LG 트윈스, 잠실벌에서 31년만에 두산을 상대로 개막전 승리

LG 트윈스는 잠실벌에서 31년만에 두산을 상대로 승리했다.

어린이날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0 KBO리그에서 두산 베어스를 상대로 차우찬의 호투와 김현수의 홈런 등에 힙입어 8대2로 이겼다.

특히 LG는 MBC 청룡 시절인 1989년 OB 베어스를 5대1로 꺾은 후 31년 만에 두산을 상대로 승리를 안았다. LG는 어린이날 두산전 상대 전적도 10승 14패로 엮었다.

차우찬은 6이닝 3피안타(1피홈런) 2볼넷 7탈삼진 1실점으로 선발승, 김현수는 친정 두산을 상대로 3회 투런포를 작성, KBO리그 1호 홈런의 주인공이 됐다. 지난해 KT에서 뛰던 두산 선발 라울 알칸타라는 6이닝 6피안타(1피홈런) 2볼넷 3실점을 기록했다.

LG는 2회 김민성의 적시타로 선취점을 뽑은 후 3회 김현수의 투런포로 3대0으로 앞섰다. 두산은 4회 김재환의 우월 솔로 홈런으로 만회점을 냈지만 역부족이었다.

8회 LG는 5득점, 쐐기를 박았다. 김현수가 먼저 1사 3루에서 우중간 담장을 뚫는 2루타로 타점을 올렸다. 채은성과 박용택이 연속 볼넷을 걸어 나가 누상을 모두 채우자 교체 투수 채지선의 폭투가 나왔다. 이후 김민성은 볼넷, 유강남은 싹쓸이 2루타를 쳐냈다.

개막전서 완봉승을 거둔 한화 이글스의 서폴드. [사진= 한화 이글스]

▲ 한화 이글스, 11년만의 개막전 승리

한화 이글스는 11년만의 개막전 승리 감격을 누렸다.

한화는 같은 날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SK 와이번스와의 공식 개막전서 서폴드의 9이닝 2피안타 1볼넷 무실점 완봉승에 힘입어 3대0으로 승리했다.

그동안 한화는 2009년 4월4일 인천에서 SK를 상대로 류현진의 호투에 힘입어 8대2의 승리한 이후 개막전 9연패에서 헤쳐 나오지 못했다. 하지만 이날 한화는 서폴드 특유의 완급 조절에 힙입어 단 한점도 내주지 않았고 서폴드는 2005년 배영수 이후 15년만의 개막전 완봉투수가 됐다.

특히 서폴드는 6회까지 한 타자의 출루도 허용하지 않고 퍼펙트 행진을 이어갔다. 서폴드는 7회 2사에서 최정에게 볼넷을 허용해 퍼펙트가 깨졌다. 호주 출신의 워윅 서폴드는 계약금 30만 달러, 연봉 90만 달러, 옵션 10만 달러 등 총 130만달러(약 15억원)에 재계약했다.

2회초 선두 5번 송광민의 2루타와 김태균의 적시타로 선취점을 뽑은 한화는 7회초 송광민의 2루타와 김태균의 볼넷으로 기회를 엮었다. 2사 2,3루상황서 하주석의 2타점 적시타로 승리했다.

2시간6분만에 승리한 한화는 역대 최단 시간 개막전 승리 팀이 됐다. 이전 2000년 4월5일 잠실에서 열린 해태와 두산의 2시간11분이었다.

2020 프로야구 공식 개막전이 열린 인천 SK행복드림 구장. [사진= 로이터 뉴스핌]


▲ LG 김현수, 2020 프로야구 1호 홈런… 한화 김태균은 1호 타점

LG 트윈스의 김현수가 2020 프로야구 1호 홈런의 주인공이 됐다.

김현수(32)는 5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쏠(SOL)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 개막전에서 3회 투런포를 쏘아올렸다.

1대0으로 앞선 3회말 2사 1루에서 김현수는 두산 선발 라울 알칸타라의 시속 153㎞짜리 직구를 받아쳐 왼쪽 담장을 넘기는 투런포를 터트려 시즌 1호 홈런을 써냈다.

2020시즌 1호 안타와 1호 타점은 한화 이글스 타자가 차지했다.

한화 정은원은 공식 개막전으로 열린 SK 와이번스와 원정전에서 1회초 1사 후 상대 선발 닉 킹엄을 상대로 2루타를 쳐내 올 시즌 KBO리그 1호 안타 겸 1호 2루타를 기록했다.

베테랑 김태균은 2회 송광민의 좌중간 2루타후 적시타를 때려 시즌 1호 타점과 1호 득점을 안았다. 

[자료= KBO]

 

finevie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