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공기업

지역난방공사, 분할채용·화상면접 실시…혁신채용 도입

'코로나19' 확산 최소화…온라인 인성검사·지방 시험

  • 기사입력 : 2020년04월29일 12:00
  • 최종수정 : 2020년04월29일 12:0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임은석 기자 = 한국지역난방공사가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19(코로나19)' 확산을 최소화 하는 가운데 직원 채용을 실시하기 위해 분할채용과 화상면접 등을 실시한다.

지역난방공사는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취업준비생들의 부담을 완화하는 동시에 감염병 확산을 최소화 할 수 있도록 채용 전략과 과정을 혁신적으로 개편했다고 29일 밝혔다.

우선, 기존의 대규모 정기채용 방식에서 벗어나 채용인원과 채용시기를 직무별로 분할한다. 이는 1회 채용 규모를 줄이는 대신 채용 주기를 단축하고 채용 횟수를 늘리는 방식이다.

한국지역난방공사 동탄 열병합발전소 전경 [사진=한국지역난방공사]

대규모 인원이 채용현장에 운집해 감염 전파위험이 높아지는 것을 막고자 내린 결정이다. 분할채용으로 시간과 비용이 증가하지 않도록 채용과정을 효율적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또한 응시자와 감독관을 감염으로부터 보호하기 위한 비대면 평가방식을 도입한다. 오프라인으로 실시하던 인성검사를 온라인으로 대체하고 인성과 직무역량면접 역시 화상면접으로 진행해 사회적 거리두기를 적극 실천할 예정이다.

이밖에도 지역난방공사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에도 응시자격요건에서 어학점수를 폐지해 채용기회를 확대할 계획이다.

특히 감염증 확산우려로 공인어학시험이 줄줄이 취소되는 상황에서 응시자들의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을 전망이다.

수도권에서만 이루어지던 필기전형시험을 지방까지 확대하는 등 취업준비생들의 안전과 편의성을 제고하기 위한 방안도 마련했다.

지역난방공사 관계자는 "코로나 사태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을 취업취약계층을 위해 사회형평전형을 최우선으로 실시할 것"이라며 "빠르면 5월 중에 공고가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fedor0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