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광주·전남

5·18구속부상자회 "전두환을 법정 구속하라"

  • 기사입력 : 2020년04월27일 20:58
  • 최종수정 : 2020년04월28일 08:1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광주=뉴스핌] 조은정 기자 = 5·18구속부상자회는 27일 전두환 재판이 열리는 광주지방법원 정문 앞에서 5·18민주유공자유족회, 민주화운동부상자회 등과 함께 전두환의 법정 구속을 사법부에 강력히 촉구했다.

5·18구속부상자회는 기자회견에 앞서 낮 12시쯤부터 법원사거리 법원 정문앞에서 죄수복을 입은 전씨가 무릎을 꿇고 묶여있는 모습을 한 이른바 '전두환 치욕 동상'을 법원 정문으로 가져와 엄중 처벌을 촉구하는 퍼포먼스를 진행했다.

5월 3단체(5·18민주유공자 유족회·부상자회·구속부상자회)가 광주지법 앞에서 연 기자회견에서 문흥식 5·18구속부상자회 회장이 "전두환을 법정 구속해야 한다"고 촉구하고 있다. [사진=조은정]2020.04.27 ej7648@newspim.com

이들은 "지난 1997년 4월 대법원은 이미 전두환을 내란 및 내란목적 살인죄를 인정하고 무기징역을 확정한 바 있고, 사법적 판단이 끝난 일임에도 자신의 죄를 인정하지 않고 역사와 진실을 부정하고 왜곡하는데 앞장서고 있는 전두환은 그래서 법정 구속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흥식 5·18구속부상자회장은 "전씨는 자신의 회고록에서 고 조비오 신부에 대해 '신부라는 말이 무색한 파렴치한 거짓말쟁이'라고 비난했다"며 "신부님과 민주유공자들 비롯한 광주시민의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한 행위는 그 어떤 변명으로도 용납될 수 없다"고 주장했다.

ej7648@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