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증권

미래에셋대우, 위챗페이 간편결제 '슛페이' 가맹점 1500개 돌파

中관광객 비중 높은 쇼핑·식음료 업체 주로 가입
별도 단말기 없이 스마트폰으로 위챗페이 결제 가능

  • 기사입력 : 2020년04월27일 15:02
  • 최종수정 : 2020년04월27일 15:0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민수 기자 = 미래에셋대우는 위챗페이 간편결제 '슛페이' 가맹점 수가 출시 3개월 만에 1500개를 넘어섰다고 27일 밝혔다.

[로고=미래에셋대우]

주요 가맹점으로는 삼진어묵, 복합쇼핑몰 아트몰링과 세이브존, 동대문 의류상가 등 중국관광객 방문이 많은 쇼핑, 식음료 업체가 주를 이룬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정상화 이후를 대비해 해당 업체들이 중국 관광객을 위한 결제 시스템 준비에 나섰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미래에셋대우 관계자는 "별도의 단말기 없이 가맹점주의 스마트폰으로 편리하게 중국 관광객의 위챗페이 결제를 받을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며 "복잡한 가입 절차와 가입비 없이 슛페이 앱 다운로드만으로 쉽게 가입할 수 있으며, 업계 최저 수준의 결제수수료 등 가맹점주의 부담을 덜어준 결과"라고 전했다.

한편 미래에셋대우는 현지 중국인을 대상으로 온라인으로 상품을 판매할 수 있는 '위챗 미니프로그램' 서비스를 핀테크 스타트업 '아이엠폼'과 함께 5월 오픈을 목표로 준비 중이다.

미니프로그램은 11억명의 중국인이 사용하는 메신저 '위챗' 안에서 별도의 다운로드 없이 구동되는 앱인앱(App In App) 서비스로 쇼핑, 교통, 금융 등 중국인들의 일상에서 밀접하게 사용된다.

mkim0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