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구윤철 차관 "블록체인, 선진국 추격 지금이 골든타임"

연평균 80% 성장 전망…초기시장 적극 지원

  • 기사입력 : 2020년04월17일 10:30
  • 최종수정 : 2020년04월17일 10:3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최영수 기자 = 구윤철 기획재정부 2차관은 "미국과 유럽 등 블록체인 선진국과의 기술격차가 크지 않아 지금이 추격을 위한 골든타임"이라고 제시했다.

구윤철 차관은 17일 정부세종청사에서 관계기관 및 민간전문가와 함께 '블록체인 간담회'를 열고 이 같이 강조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민간전문가로서 서강대 박수용 교수, 동국대 전주용 교수가 참석했다.

이번 간담회는 정부가 재정혁신 TF의 일환으로 추진하고 있는 '현장밀착형 혁신 선도모델' 프로젝트 중의 하나다. 블록체인 기술과 산업현황을 점검하고 블록체인 산업 발전을 위한 정부의 역할에 대해 의견 수렴을 하기 위해 마련됐다.

[서울=뉴스핌] 구윤철 기획재정부 차관이 10일 서울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5G 활용 Open Innovation 구축 혁신선도모델 개발을 위한 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기획재정부] 2020.04.10 photo@newspim.com

구 차관은 "블록체인 관련 산업 규모는 연평균 80% 이상 성장이 전망된다"면서 "해외 각국이 미래 유망 기술로서 주목받고 있는 블록체인 시장을 선점하기 위해 기술 발전을 경쟁적으로 지원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블록체인 산업은 아직 시장이 완성되지 않은 초기단계로 정부가 효율적으로 지원한다면 우리나라가 블록체인 산업을 선점하는 것이 충분히 가능하다"고 내다봤다.

특히 "초기시장 조성을 위해 정부가 보다 적극적인 역할을 해야 한다"면서 "시범사업을 통해 시장 수요가 확인된 공공선도사업을 본사업으로 채택해 본격 추진하는 한편, 다양한 시범사업들이 진행될 수 있도록 공공선도 시범사업 체계도 개편할 필요가 있다"고 제시했다.

구 차관은 또 "미국, 유럽 등 블록체인 선진국과의 기술격차가(2.3년) 크지 않아 지금이 추격을 위한 골든타임"이라면서 "선진국과의 격차를 줄이기 위해 블록체인 기술개발의 효율적 지원방안을 고민해 줄 것"을 당부했다.

기재부 관계자는 "오늘 간담회 내용 등을 바탕으로 관계기관 협의를 거쳐 블록체인 확산전략을 수립하고, 이를 바탕으로 내년도 예산안에도 반영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drea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