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정치

[선택 2020] 민주당 초선에 꺾인 통합당 텃밭 평택시갑·안성시

민주당 평택시갑 홍기원·안성 이규민 후보 당선 '파란'

  • 기사입력 : 2020년04월16일 02:17
  • 최종수정 : 2020년04월16일 02:1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평택·안성=뉴스핌] 이석구 기자 = 4.15총선에서 미래통합당 텃밭으로 불려오던 경기 평택시(갑)과 안성에서 초선인 더불어민주당 홍기원 후보와 이규민 후보가 각각 당선되며 파란을 일으켰다.

평택시갑 홍기원 당선자는 5선을 지낸 원유철 미래한국당 대표를 대신해 출마한 공재광 전 평택시장을 물리치고 국회에 입성했다.

[평택=뉴스핌] 이석구 기자 = 4.15총선 경기 평택시 갑에서 당선된 홍기원(왼쪽)후보[사진=홍기원 후보 사무실2020.04.16 lsg0025@newspim.com

안성에서는 4선에 도전하던 김학용 의원을 물리치고 이규민 후보가 당선되며 지역 정계 개편 알렸다.

당선 소감에서 홍기원 당선자는 "위기에 국회의원과 시장, 시도의원과 각계지도자들 모두가 한 뜻으로 평택발전의 지혜를 모아야한다"며 "그것이 시민의 뜻이자 평택의 미래"라고 말했다.

이어 "저는 국회에 들어가서 먼저 기업의 비상 경제위기 극복에 최선을 다하고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의 생업 안전망 확충에 노력하겠다"며 "초선 의원으로서 국민의 뜻에 부응하는 국회 개혁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안성=뉴스핌] 이석구 기자 = 4.15총선 경기 안성시 당선자인 더불어민주당 이규민 후보[사진=이규민 후보 사무실]2020.04.16 lsg0025@newspim.com

이규민 당선자는 "안성은 새롭게 변화할 것이다. 가능성의 도시 안성으로 다시 태어날 것"이라며 "아름답고 풍요로운 자연환경, 수도권이면서 사통발달의 지리적 요충지라는 점, 아직 개발의 손이 닿지 않아 무한한 가능성을 지녔다는 점이 그러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3.1운동 당시 남한 유일의 무력항쟁지였던 안성의 정의감, 조선시대 3대시장의 하나로 무한히 열려있던 정서, 공동체에 대한 그 어느 지역보다 강한 연대감, 그것이 안성의 정체성"이라며 "이제 우리 안성은 무한히 받아들이고 무한히 개선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lsg0025@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