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영상] 아베, 마지막 자존심 "긴급사태 선언하지만 외국처럼 도시 봉쇄 안 한다"

  • 기사입력 : 2020년04월08일 01:41
  • 최종수정 : 2020년04월08일 01:4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 로이터=뉴스핌] 홍형곤 기자 =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7일 오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대응해 도쿄, 가나가와, 사이타마, 지바 등 7개 광역지자체를 대상으로 긴급사태를 선언했다.

아베 총리는 긴급사태가 선언돼도 "일본에서는 해외와 같은 도시 봉쇄는 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일본의 현행법 하에서는 주민의 이동을 금지하거나 도시를 봉쇄하는 강력한 '록다운' 조치를 취하는 것은 불가능하기 때문이다.

honghg092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