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역사적 전염병에 탄생한 위대한 문화유산

흑사병 등 과거 팬데믹에 '사회적 거리두기'
'리어왕' '만유인력의 법칙' 발견에 영향 줘

  • 기사입력 : 2020년04월04일 09:01
  • 최종수정 : 2020년04월04일 10:5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세혁 기자 = 세계보건기구(WHO)가 코로나 팬데믹(pandemic)을 선언한 지 한 달이 돼간다. 지난해 12월 중국서 확인된 이 지독한 전염병에 101만명 넘게 감염됐고 사망자도 5만명이 훌쩍 넘었다.

팬데믹 공포에 지구촌은 '사회적 거리두기'가 한창이다. 사람들은 직장과 학교를 떠나 집에 머물며 감염증을 피하려 애쓴다. 길어지는 코로나 사태에 소비가 위축되고 글로벌 경제는 전례 없는 위기를 맞았다.

생존을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는 과거에도 있었다. 페스트(흑사병)가 창궐하면 사람들은 문을 걸고 집안에 숨어지냈다. 셰익스피어나 뭉크 같은 예술가들은 집에 틀어박혀 창작과 연구에 몰두했다. 흥미롭게도 이 과정에서 대단한 문화유산이 탄생했다. 그 유명한 '리어왕'이며 '만유인력의 법칙' 발견 등이 팬데믹의 결과물인 셈이다.

셰익스피어(1564~1616)는 영국의 위대한 시인이자 극작가 이전에 1580년 극단에 입단한 배우이기도 했다. 1592년부터 2년간 유럽에 페스트가 창궐하자 런던의 극장들이 줄줄이 폐쇄됐다. 조연급 배우였던 셰익스피어로서는 설 무대가 없어졌는데, 전염병은 그가 작가로서 역량을 발휘하는 계기가 됐다.

페스트가 런던을 뒤덮자 셰익스피어는 집에 틀어박혀 글을 썼다. '리어왕' '맥베스' '안토니와 클레오파트라' 등 대표적 비극이 이 시기에 완성됐다. 페스트가 유럽을 휩쓸지 않았다면 셰익스피어가 배우로 남았을 지도 모를 일이다.

영국의 대표 수학자이자 물리학자 아이작 뉴턴(1642~1727)이 20대 중반이던 1665년, 페스트가 또 유럽을 덮쳤다. 뉴턴은 모교인 케임브리지대학이 휴교에 들어가자 100㎞ 떨어진 울즈소프 고향집으로 돌아갔다.

오랜만에 자신만의 시간을 갖게 된 뉴턴은 연구에 몰입했다. 침대에서 프리즘을 갖고 시간을 보내거나 미적분 논문을 써내려갔다. 광학에 대한 자신의 논리를 정립하기 위한 연구도 착실히 진행했다.

모든 물체는 서로 끌어당긴다는 '만유인력의 법칙'도 이 무렵 발견된 것으로 전해진다. 사과가 머리 위에 떨어지는 찰나, 이 법칙을 떠올렸다는 위인전 속 내용은 물론 과장된 것이다.

'절규'로 유명한 노르웨이 표현주의 화가 에드바르트 뭉크(1863~1944)의 걸작도 사회적 거리두기의 결과 탄생했다.

1918년부터 2년간 5000만명의 목숨을 앗아간 스페인 독감(Spanish Flu)에 걸린 뭉크는 병상에 누워 사투를 벌였다. 붓을 들 힘만 생긴다면 걸작을 만들겠다고 다짐하던 그는 다른 환자들과 달리 기적적으로 자리를 털고 일어났다.

[서울=뉴스핌] 김세혁 기자 = 에드바르트 뭉크(1863~1944)의 걸작 '스페인독감 후의 자화상(Self-portrait after the Spanish Flu) 2020.04.03 starzooboo@newspim.com

회복한 뭉크가 병상에서 떠올렸던 영감을 바탕으로 그려낸 작품이 바로 '스페인독감 후의 자화상(Self-portrait after the Spanish Flu, 1919)'이다. 이 작품은 뭉크 자신의 삶과 역경, 죽음의 위기를 대담한 화풍으로 표현해 극찬을 받았다. 

영국 소설가이자 극작가 토머스 내시(1567~1601)는 1592년 페스트가 유럽 전역에 퍼지자 감염을 피해 시골로 피했다. 이 시기 토머스 내시는 사람들과 접촉을 피하고 작품활동에 빠졌다. 팬데믹의 공포에 벌벌 떠는 사람들과 자신의 나약한 감정, 생애 다시 없을 긴박한 경험을 녹여낸 걸작이 바로 'Summers' Last Will and Testament'다.

이탈리아 피렌체 출신 작가이자 시인 보카치오(1313~1375) 역시 페스트를 피해 작품 활동을 한 끝에 역작 '데카메론'을 완성했다.

1348년, 피렌체에 창궐한 페스트는 실로 지독했다. 보카치오의 부친과 계모가 감염돼 세상을 떠날 정도였다. 마을을 떠난 보카치오는 토스카나의 한적한 시골로 숨어들었다.

보카치오는 외딴 별장에 머물면서 페스트 탓에 피난길에 오른 숙녀 7명과 신사 3명이 나누는 열흘간의 이야기 '데카메론'을 집필했다. 1349년부터 2년여에 걸쳐 완성된 이 작품은 탄생한 계기나 내용 모두 팬데믹을 다룬 점이 특이하다.   

starzoobo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