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최헌규특파원의 금일중국] 경제이어 전통명절도 흔들, 코로나19로 청명절 풍속도 변화

  • 기사입력 : 2020년04월02일 11:52
  • 최종수정 : 2020년04월05일 11:5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 베이징 = 최헌규 특파원]  4월 4일은 중국의 청명(淸明)절이다. 중국은 주말을 포함해 4일~6일 까지  사흘 동안 청명절 휴일로 쉰다. 중국 증시도 월요일인 6일까지 거래를 중단한다. 중국 정부는 이번 청명절을 코로나19와의 전쟁 과정에서 희생된 열사와 사망자들을 위한 애도일로 정하고 조기 계양과 묵념 등의 의식으로 전국적인 추도 행사를 열기로 했다.   

매년 청명절이면 중국에선 나들이를 겸해 공원 묘지를 찾는 인파와 차량 행렬이 홍수를 이룬다. 하지만 코로나19 때문에 올해는 전혀 그런 분위기가 아니다. 당국은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현장 성묘를 자제해달라고 호소하고 인터넷이나 대리 성묘를 적극 권장하고 있다.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공원묘지 마다 예약제 도입 등 현장 성묘 객을 막아보려고 안간힘을 쏟고 있다. 코로나 진원지 우한(武漢)이 속한 후베이(湖北)성을 비롯해 9개 성시는 장례 기관의 현장 성묘 서비스 영업을 전면 금지했다. 묘원 자체를 폐쇄한 곳도 많다.

베이징 시도 팔보산 공원묘지에 대해 사전 예약을 하지 않은 주민들에 대해 현장 성묘를 할 수 없게 했다. 사람모이는 걸 한명이라도 줄여보려는 고육책이다. 상하이 시 당국도 공원 묘지 현장 성묘객을 줄이기 위해 인터넷 및 대리 성묘 등의 서비스를 시행하고 나섰다.

여느때 같으면 한국과 동남아 등 가까운 주변국으로 떠나는 유커(游客)의 발길이 넘쳐나고 상가들도 '소황금' 연휴 대목의 기대감에 부풀지만 올해는 전혀 그럴 상황이 아니다. 베이징의 경우 청명절에 잠깐 쉬겠다고 외지로 떠났다가는 14일간 꼼짝없이 갇혀 지내야 한다.

중국은 청명절을 설날 중추절(추석) 단오절과 함께 4대 전통 명절로 정해놓고 1~3일 씩 휴무한다. 이날 사람들은 묘소를 청소하거나 보수한 뒤 과일 등 제수용품을 차려놓고 제사를 지낸다. 향과 종이 돈을 태우고 폭죽을 터뜨리는 것도 청명절의 한 의식이다.

바로 이 청명절 날 당나라 말기 천재 시인 두목(杜牧)은 중국의 유명한 백주 펀주(汾酒)의 고장인 산시(山西)성 일대 한 마을의 산길을 지나며 후대에 길이 남을 주옥 같은 시 한 수를 남겼다. 그 시의 제목이 '청명(淸明)'이다.

청명절에는 살구꽃과 복숭아 꽃이 산과 들 온 천지를 뒤덮는다. 두목의 시 '청명'은 시를 읊은 때가 바로 연분홍 살구꽃이 흐드러지게 피어난 봄 날 이었다고 해서 '봄날의 노래'라는 제목으로도 불린다.

칭밍스제위펀펀
루상싱런위돤훈
제원쥬쟈허추요우
무통야오쯔싱화춘

淸明時節雨紛紛
路上行人欲斷魂
借問酒家何處有
牧童遙指杏花村

청명절기에 봄비 부슬부슬 내리고,
산허리 오르는 나그네 발걸음 무겁구나.
묻노니 객주가가 어디인가.
목동이 손짓하여 저기 싱화촌을 가리키네.

 

[뉴스핌 베이징 = 최헌규 특파원] 청명절을 앞두고 3월 21일 중국 베이징 서산 국가 삼림공원내 묘원이 성묘객들을 맞기 시작했으나 찾는 이들이 거의 눈에 띄지 않고 있다. 묘원 관리 요원들이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마스크와 방역복으로 중무장을 하고 출입구에 서 있다.   2020.04.02 chk@newspim.com

매년 청명절이 오면 중국인들은 두목의 시 '청명'을 떠올린다. '청명'은 산시성 싱화촌(杏花村) 펀주와 함께 유명해져 펀주의 고사를 얘기할 때 빠지는 법이 없다. '청명' 덕분에 산시의 싱화촌은 대번에 중국 미주(美酒) 생산의 메카로 자리잡았다.

청명절은 춘주전국 시대 진(晋) 나라 개차추의 고사에 기원을 두고 있다. 진국의 충신 개자추(介子推)가 벼슬이 싫어 산에 숨어들었다. 아무리 사람을 보내도 돌아오지 않자 진국 왕 문공은 개자추를 불러내려고 산에 불을 놓았다.

개자추는 결국 불에 타 죽고 말았는데 문공은 개자추를 기리기위해 이 날을 '한식절'로 정하고 일체 불을 때지 말고 생 쌀을 먹게 했다. 한식절 다음 날이 묘소를 찾는 '청명절' 성묘일이 됐다. 본래 청명절은 한식절에 딸린 의식이었으나 송나라 이후에는 청명절이 한식절 대신 주 명절이 됐다고 한다.

이렇듯 수천년 이어져온 청명 풍속도가 코로나19로 인해 바뀌고 있다. 코로나가 조상을 섬기는 중국인들의 전통까지 위협하고 있는 것이다. 청명절 성묘 시즌의 막이 오른 가운데 가뜩이나 3월 31일엔 쓰촨성에서 산불이 나 고찰이 불타고 19명이 사망하는 참사가 빚어졌다. 2020년 청명절 활동은 이래저래 더 위축될 수 밖에 없게 됐다. 

베이징= 최헌규 특파원 chk@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