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북한

유엔 "WHO 통해 코로나19 대응 지침 등 北 보건성에 제공"

북한 내 유엔 산하 기구들, 코로나 예방·통제 위해 가상회의

  • 기사입력 : 2020년04월01일 09:46
  • 최종수정 : 2020년04월01일 10:2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노민호 기자 = 유엔이 세계보건기구(WHO)를 통해 북한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감염증과 관련된 조언을 제공하는 등 적극적으로 관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1일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따르면 이 같은 소식은 RFA가 유엔 측에 북한으로부터 코로나19 지원 요청이 있었는지 여부를 묻는 과정에서 전해졌다.

에리 카네코 유엔 본부 부대변인은 "WHO가 북한 정부, 특히 보건성에 국제표준과 지침에 따른 대비와 대응방안에 대한 조언을 제공했다"고 밝혔다.

지난달 12일 조선중앙TV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과 관련된 보도 일부.[사진=조선중앙TV 캡처]

그는 이어 "북한 내 (WHO) 인도주의 팀은 유엔과 대응을 조정하고 국제기구들과 북측 정부의 예방과 통제를 지원하기 위해 가상으로 만남을 가졌다"고 설명했다.

WHO는 평양 주재 사무소를 두고 있다. 또한 유엔도 유엔아동기금(UNICEF), 세계식량계획(WFP), 유엔개발계획(UNDP) 등 인도주의 기구들을 주재시키고 있다.

카네코 부대변인은 "북한 내 유엔팀은 코로나19를 대처하기 위한 북한 정부의 노력을 지지하고 있다"고 했다.

북한은 지난 1월 28일 국가비상방역체계를 가동하며 육·해·공 통로를 차단하는 등 사실상 '밀봉' 정책을 취하고 있다.

그러면서 현재까지 '자국 내 발병자는 없다'는 입장을 견지하며 '자력갱생'을 기치로 마스크 등 방역용품 보급도 자체적으로 해결하고 있다고 선전하고 있다.

하지만 전문가들 사이에서는 북한의 대(對) 중국 의존도와 열악한 보건·의료 체계 등에 비춰 확진자가 발생했을 것이라는 관측이 꾸준히 제기되고 있다.

한편 유엔은 안토니오 구테흐스 사무총장 등을 필두로 북한 등 제재를 받고 있는 국가들이 코로나19에 대처할 수 있도록 제재를 면제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유엔은 지난달 25일 공개한 '인도주의 대응책' 보고서를 통해 "북한 현지에서 활동하는 국제기구 인력은 필요 인원의 4분의 1이하 수준"이라며 "물품도 제때 조달되지 못할 경우 오는 6월 내 기존 물품이 바닥날 것"이라고 전망한 바 있다.

no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