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해외 입국자 쏟아지는데…공항검역 역부족

전체 입국자 중 유증상자 800명대…공항 대기인원 증가
미국 입국자 14일 자가격리…검사 확대시 '워킹스루' 대안

  • 기사입력 : 2020년03월29일 17:28
  • 최종수정 : 2020년03월30일 08:2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강명연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전 세계로 확산하면서 공항 내 진단검사 역량이 한계에 다다르고 있다.

방역당국은 코로나19 해외유입 차단을 위해 공항검역 수준을 계속 강화하고 있다. 특히 중국과 이탈리아를 넘어 최대 감염국이 된 미국발 입국자를 대상으로 전수검사를 실시할 수 있을지 여부가 최대 관심사인 가운데, 정부는 코로나19 양상을 고려해 실시 여부를 결정한다는 방침이다.

◆ 유증상자 증가세…임시격리시설 385실에 불과

29일 방역당국에 따르면 해외로부터 들어오는 입국자 중 유증상자는 계속 증가하는 반면 유증상자를 대상으로 검체검사할 시설은 절대적으로 부족하다.

[영종도=뉴스핌] 정일구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이어지고 있는 25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2터미널에서 영국 런던발 여객기를 타고 입국한 승객들이 입국장을 나서고 있다. 2020.03.25 mironj19@newspim.com

지난 28일 전체 입국자 수는 8682명으로 이 가운데 유증상자는 825명(9.5%)이었다. 반면 현재 확보된 유증상자 임시격리시설은 385실이다. 인천공항검역소 임시격리시설과 영종도 국민체육공단 경정훈련원, 인천 오라호텔 등을 유증상자 임시격리시설로 사용 중이다. 28일은 물론 27일 역시 유증상자는 736명으로, 유증상자 임시격리시설 규모를 초과했다.

사태 초기만 해도 입국자 가운데 유증상자는 거의 없었다. 하지만 코로나19가 세계적 대유행(팬데믹)으로 번지면서 공항 내 대기인원은 점차 늘어나는 상황이다. 방역당국은 의료진 판단에 따라 유증상자에 대해 검체검사를 실시하기로 사례정의를 변경한 이후부터 해외 입국자 중 유증상자를 대상으로 검사를 실시하고 있다.

◆ 미국 입국자 검역 강화 필요성…무증상자 수용시설 추가 확충 불가피

최근에는 미국이 최대 감염국으로 떠오르면서 미국 입국자에 대한 검역 강화 필요성이 커졌다. 28일 미국 보건당국 등에 따르면 미국 전역에서 확진환자는 11만5547명, 사망자 수는 1891명으로 증가했다. 오는 30일부터 한국행 비행기 탑승자 중 유증상자는 탑승을 금지시키기로 했지만, 증상이 거의 없거나 뒤늦게 증상이 나타나는 코로나19 특성상 해외로부터 감염증 국내 유입은 당분간 증가할 수밖에 없다는 지적이 나온다.

현재는 미국보다 유럽 입국자에 대한 검역이 까다롭다. 유럽 입국자는 유증상, 무증상에 관계 없이 검체검사를 실시 중이다. 무증상자는 임시검사시설로 옮겨져 음성일 경우 14일 간 자가격리 또는 시설 격리 대상이 된다. 국내 거주지가 없을 경우에는 시설에 격리된다. 반면 미국 입국자는 유증상일 경우에만 검체검사를 실시하고 나머지는 자가격리된다. 거주지가 없어 자가격리가 불가능할 경우 진단검사 후 음성을 확인하고 귀가조치해 능동감시를 실시한다.

미국 입국자에 대한 검역 강화의 일환으로 유럽처럼 진단검사 대상을 입국자 전원으로 확대할 경우 공항 내 무증상자를 수용할 시설이 더 필요해진다. 특히 유럽 입국자를 대상으로 하는 무증상자 임시검사시설 역시 부족해질 가능성이 있어 추가 확충이 불가피하다. 현재 유럽 입국자 대상 무증상자 임시검사시설은 1593실로, 최대 2318명을 수용할 수 있다. 지난 22일부터 25일까지 유럽 입국자 중 무증상자가 가장 많았던 24일에 1806명이었던 만큼 아직까지 여유가 있지만 무증상자 격리대상을 미국으로 확대할 경우 2000명 이상을 수용할 시설이 더 필요하다.

[영종도=뉴스핌] 정일구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 증가로 정부는 27일 0시부터 미국발 입국자에 대해서 2주간 자가격리 조치를 취하기로 하는 등 검역을 강화하기로 했다. 이날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 입국장이 코로나19 여파로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2020.03.25 mironj19@newspim.com

◆ 방역당국, 개방형 선별진료소 운영 시작…유증상자 범위 확대 검토

공항 내 검역시설 부족을 해소하기 위해 정부가 내놓은 대안은 개방형 선별진료소(오픈 워킹스루형·Open Walking Thru)다. 바람이 많이 부는 공항 특성을 이용, 별도의 소독이 필요 없어 신속한 검체 체취가 가능하다는 게 방역당국의 설명이다. 지난 26일 오후부터 운영을 시작한 개방형 선별진료소는 하루 최대 2000명 검사가 가능하다고 정부는 강조하고 있다.

방역당국은 현재 무증상자를 대상으로 운영 중인 워킹스루를 유증상자로 확대할지 검토 중이다. 현재는 유럽과 미국 입국자 가운데 무증상자를 대상으로 워킹스루를 운영하고 있는데, 워킹스루가 제대로 작동한다면 유증상자도 워킹스루를 통해 검사를 실시하겠다는 취지다. 유증상자 일부가 워킹스루를 이용하게 된다면 현재 운영 중인 무증상자 임시검사시설은 물론 유증상자 임시검사시설 일부를 다른 용도로 전용할 수 있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홍보관리반장은 "현재로서는 당초 정한 대상을 중심으로 개방형 선별진료소를 안정화시킬 단계"라며 "유증상자는 밀집도를 떨어뜨리고 이동거리를 최소화하는게 중요한데, 개방형 선별진료소에 대해 안전성 부분이 확인되면 유증상자 입국자들도 최적의 동선을 짜서 신속하게 검체체취할 수 있는 쪽으로 논의를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unsaid@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