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정치

[극복! 코로나] 트럼프, 뉴욕 등 3개주 강제격리 "필요없을 것" 후퇴

美 CDC, 뉴욕·뉴저지·코네티컷 3개주에 여행 자제 조치

  • 기사입력 : 2020년03월29일 12:37
  • 최종수정 : 2020년03월29일 12:3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은빈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8일(현지시각) 코로나19 확산과 관련해 뉴욕·뉴저지·코네티컷 3개주의 강제격리를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가 몇시간 만에 "필요 없을 것"이라고 후퇴했다.

대신 이날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해당 3개주에 14일 간 '국내 여행 자제' 조치를 내렸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사진=로이터 뉴스핌] 2020.03.29 mj72284@newspim.com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기자들을 만나 "나는 그것(격리)을 지금 생각하고 있다"며 "우리가 그것을 해야하지 않을 수도 있지만 오늘 중 우리가 격리를 결정할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단기적으로 뉴욕에서 2주, 아마 뉴저지와 코네티컷의 일부 지역"이라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후 트위터에서도 "나는 (코로나가) 급격하게 늘어나고 있는 뉴욕과 뉴저지, 코네티컷에 대한 격리를 고려하고 있다"면서 "결정은 어떻게든 곧 내려질 것"이라고 밝혔었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 같은 발언은 미국의 코로나19 사망자 수가 이틀 전보다 2배 늘어난 2100명을 넘어서면서 나온 것으로 보인다고 로이터통신은 전했다. 미국 내 확진자 수도 12만명을 넘겨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은 수를 기록하고 있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몇시간 후 트위터에 "격리는 필요없을 것"이라는 글을 올리며 입장을 바꿨다.

그는 "백악관 코로나19 태스크포스의 추천으로 뉴욕·뉴저지·코네티컷 주지사들과 협의해 CDC에 강력한 여행 조치를 취해달라고 요청했다"며 "자세한 내용은 오늘 밤 CDC가 발표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같은 입장 변화의 배경엔 해당 지역 주지사들의 강한 반발을 의식한 것으로 보인다. 앤드루 쿠오모 뉴욕주지사는 트럼프 대통령의 격리 언급에 "미 전역을 봉쇄하기 시작한다면 그것은 완전히 기이하고 역효과적이며 반미국적인 것"이라고 말했다.  

로이터통신도 전문가들을 인용해 트럼프 대통령의 강제격리 발언이 "인구의 10%와 국내총생산(GDP)의 12%를 차지하는 미국 동부의 경제 엔진 역할을 하는 지역에 혼란을 야기할 것"이라고 평가하기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격리 발언을 철회한 뒤 CDC는 홈페이지를 통해 "뉴욕·뉴저지·코네티컷 주민들에게 14일 동안 불필요한 국내 여행 자제를 촉구한다"며 "(해당 조치는) 즉각 발표된다"고 발표했다.

CDC에 따르면 해당되는 3개주 주지사는 이번 여행 자제 조치를 이행할 수 있는 완전한 재량권을 갖게 된다. 또한 ▲트럭 운송 ▲공중보건 ▲금융서비스 ▲식품공급 전문가 등 중요 인프라 산업 종사자들에겐 이번 여행 자제 조치가 적용되지 않는다.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8일(현지시각) 자신의 트위터에서 뉴욕주 등 일부 지역에 강제격리 조치는 필요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트위터]

kebj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