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일본

日 "北 발사체 모두 일본 EEZ 밖에 떨어져…국제사회에 대한 도전"

고노 다로 방위상 "북한 내 코로나19 발생과 관련 있을수도"

  • 기사입력 : 2020년03월29일 11:56
  • 최종수정 : 2020년03월30일 08:4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은빈 기자 = 일본 정부가 29일 북한이 발사한 탄도미사일 추정 발사체가 일본의 배타적경제수역(EEZ) 밖으로 떨어진 것으로 보인다고 발표했다.

NHK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북한이 이날 오전 6시 10분 경 동해안에서 2발의 탄도미사일로 보이는 것을 북동쪽 방향으로 발사했다"며 "비행체는 최대 250㎞정도 비행한 후 오전 6시 13분 경 북한 동북부 연안 부근에 낙하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이어 일본 정부 측은 "2발의 발사체가 낙하한 지점은 모두 일본의 EEZ 밖으로 추정된다"며 "현재까지 항공기나 선박 피해는 보고되지 않았다"고 했다.

북한이 29일 단거리 발사체 2발을 동해상으로 발사했다. [사진=노동신문]

일본 정부는 북한의 발사 소식에 총리관저 위기관리센터에 설치된 관저대책실에서 정보를 수집하고 있으며, 긴급회의도 소집해 대응을 협의하고 있다.

아베 신조(安倍晋三)는 이날 오전 6시 15분 경 북한의 발사체와 관련해 정보 수집과 분석에 전력을 다할 것으로 당부하며 ▲국민에게 신속·정확한 정보제공 ▲항공기·선박 등의 안전확인 철저 ▲예상못한 사태에 대비하기 위해 만반의 태세를 갖출 것을 관계부처에 지시했다.

북한의 단거리 탄도미사일 등 발사체 도발은 이달 들어 4번째다. 방송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북한의 이번 발사를 일본과 지역의 평화와 안전을 위협하는 것이며 국제사회 전체에 대한 심각한 과제라고 보고 있다.

고노 다로(河野太郎) 일본 방위상은 이날 방위성에서 기자단과 만나 "(북한이) 국제사회에 도전하고 있다"며 "북한 국내에서 코로나19가 발생했다는 단편적인 보도도 있어 무언가 관계가 있지 않을까 보고있다"고 밝혔다. 그는 계속해서 정보 수집과 분석에 임하겠다고 덧붙였다.

kebj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