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코로나 여파에 미국 3월 소비자 심리 급랭

미시간대 소비자신뢰지수 2016년 10월 이후 최저치
낙폭 50년간 4번째로 커, 추가 하락 가능성

  • 기사입력 : 2020년03월28일 00:36
  • 최종수정 : 2020년03월28일 00:3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 김민정 특파원 = 코로나19(COVID-19) 확산에 미국인 절반의 발이 묶이면서 이번 달 미국인들의 경제 및 재정 여건에 대한 평가가 급속도로 악화했다.

미시간대는 27일(현지시간) 소비자신뢰지수가 3월 89.1로 지난달 101.0보다 하락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2016년 10월 이후 최저치다.

전문가들은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에 미국인들의 경제활동이 제한되면서 이 같은 현상이 나타났다고 분석했다. 다만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경제 왜곡이 강화하면서 소비자 심리는 더 불안해질 것이라는 추정이 우세하다.

경제 전문가들은 소비자 신뢰지수가 금융위기를 겪은 2008~2009년 수준으로 떨어질 수 있다고 본다. 2008년 소비자신뢰지수는 55.3까지 추락한 바 있다.

리처드 커틴 미시간대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3월 신뢰 지수 하락은 50년간 4번째로 큰 폭이었다"면서 "4월 추가 하락은 바이러스 확산 억제의 성공 여부와 가계들이 필요한 재정적 도움을 얼마나 빠르게 받을 수 있는지에 달렸다"고 말했다.

전 세계적으로 코로나19 확진자는 54만 명을 넘어섰다. 미국에서는 8만5000명 이상이 확진 판정을 받아 현재 중국과 이탈리아를 제치고 전 세계 최대 확진자를 기록 중이다.

커틴 이코노미스트는 "보건과 재정에 대한 부정적 영향을 줄이면 증가하는 비관론을 완화할 수 있지만 그렇다고 낙관론을 만들어 낼 수도 없다"면서 "걸프 전쟁을 끝낸 것과 같이 한순간 팬데믹(pandemic·대유행)을 종식할 수는 없다"고 지적했다.

미국 뉴욕 브루클린 소재 상점이 코로나19로 문을 닫았다.[사진=로이터 뉴스핌] 2020.03.26

mj7228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