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경제일반

中 실업 대란 우려, 차세대 신성장 산업으로 일자리 창출 총력

'잠재 일자리 창출' 차세대 산업 지원 확대
국유 및 관련 기업, 신규 일자리 확대 나서

  • 기사입력 : 2020년03월27일 14:39
  • 최종수정 : 2020년03월27일 17:1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배상희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휘몰아치면서 중국 고용시장이 최악의 한파기를 맞고 있다. 코로나19 여파에 공장들이 가동을 멈추면서 인력 수요가 줄어든데다, 펜데믹(세계적 대유행) 사태로 해외 수요까지 줄면서 대량 실업 사태가 현실화될 수 있다는 우려감이 커지고 있다. 

중국 국가통계국 발표에 따르면 지난 2월 중국 전국 실업률은 6.2%로 전달(5.3%)과 비교해 0.9%포인트 늘었고, 31개 대도시 실업률은 5.7%에 달해 20년래 최고치를 기록했다. 코로나19 사태로 올해 중국 고용시장 실업률이 10%까지 급증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최악의 실업률을 막기 위해 중국 정부는 중국의 차세대 신성장 산업 지원을 통한 국유기업 주도의 일자리 창출을 확대할 것으로 예상된다. 코로나19 사태를 계기로 급성장한 온라인교육, 원격근무 서비스형 소프트웨어(SaaS), 온라인 의료, 동영상 플랫폼, 온라인 생방송 등의 '홈코노미(Home+Economy)' 산업을 비롯해, 5G(5세대) 이동통신을 대표로 하는 신형인프라, 산업인터넷(IIoT) 등 산업에 대한 지원을 확대하고, 국유기업을 선두로 관련 기업들이 일자리를 확대할 수 있는 정책 마련에도 속도를 낼 전망이다. 

[광시 신화사 = 뉴스핌 특약] 배상희 기자 = 3월 26일 광시(廣西)성 소재의 한 방직공장에서 한 직원이 근무를 하고 있다.

◆ IIoT, 5G, 온라인 생방송 '침체된 고용시장에 활기'

사물인터넷(IoT)를 제조업에 반영한 산업인터넷(IIoT)은 거대한 신규 일자리 창출이 기대되는 대표적인 신성장 산업으로 꼽힌다.

중국 중국정부 산하기관 중국정보통신연구원(中國信息通信研究院)에 따르면 올해 산업인터넷을 통해 창출되는 신규 일자리는 255만개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올해 산업인터넷이 창출할 경제가치는 3조1000억 위안에 달하고, 중국 국내총생산(GDP)의 11% 이상을 차지할 전망이다. 

중국 공업정보화부(공신부)는 지난 20일 '산업인터넷 가속 발전에 관한 통지'를 발표하고, 코로나19 사태 종식 후 산업인터넷을 중국 경제의 신성장 산업으로 키우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구체적으로 산업인터넷 선도기업 100곳을 키워내고 1000개 핵심 기업의 산업인터넷 업그레이드를 지원하겠다는 내용이 담겨 있다.

코로나19 사태로 그 성장 잠재력을 입증한 온라인 생방송 산업은 바이러스 사태 후 일자리 수요가 급증하면서 얼어붙은 고용 시장에 활기를 불어넣고 있다. 

중국의 대표적인 구인·구직서비스 기업인 즈롄자오핀(智联招聘)과 타오바오차트(淘榜單)가 공동 발표한 '2020년 춘절 온라인 생방송 산업 인재 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춘절(중국의 설) 이후 1개월 간 올라온 온라인 생방송 관련 채용 공고 일자리 수와 인원 수는 전년동기대비 각각 31.43%, 28.12% 증가했다. 온라인 생방송에서 파생된 관련 산업의 채용 공고 일자리 수와 인원 수는 전년동기대비 83.95%, 132.55% 급증했다. 분야별 채용 공고 일자리 수 점유율을 살펴보면, 인터넷/전자상거래가 32.72%를 차지했고, 미디어/출판/영화∙TV/문화가 28.58%, 오락/교육/레저가 16.39%를 차지했다.

중국이 투자를 확대하고 있는 신형인프라(新基建)의 대표 산업인 5G(5세대) 이동통신 또한 일자리 창출이 기대되는 분야다. 중국 당국은 올해 5G 상용화에 속도를 내며, 관련 산업을 통한 거대한 경제가치 창출에 나설 전망이다.

중국정보통신연구원(CAICT)에 따르면 2025년까지 중국의 5G 네트워크 건설에 대한 투자액은 1조2000억 위안까지 늘어나고, 관련 투자액은 3조5000억 위안을 넘어설 전망이다. 이를 통해, 2025년까지 중국 5G 상용화로 8조 위안 이상 규모의 소비를 이끌어내고, 300만개 이상의 일자리를 창출할 것으로 예상된다.

[베이징 신화사 = 뉴스핌 특약] 배상희 기자 = 코로나19 사태 여파로, 베이징 대학교 졸업생이 인터넷을 통해 면접을 보고 있다.

◆ 국영 및 신성장 산업 기업 '일자리 창출 선도'

중국 국영 통신업체 차이나텔레콤(中國電信)은 올해 5G 신형인프라 건설 확대 속에 신규 채용 수요가 지난해보다 10% 늘어날 것이라고 예상했다. 특히 5G, 클라우드 컴퓨팅, 빅데이터, 인공지능(AI) 등 기술 영역에 대한 인력 수요를 늘릴 계획이라고 밝혔다.

차이나텔레콤 관계자는 "'3대 안정, 3대 확장(三穩三擴) 목표를 실현하고, 이를 통해 일자리 안정 및 취업 확대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3대 안정, 3대 확장'은 직원인력 안정, 합작파트너 안정, 업무복귀 안정, 취업 확대, 투자 확대, 빈곤탈출 지원을 위한 산업 확대를 내용으로 한다.

앞서 차이나텔레콤은 차이나유니콤(中國聯通)과 함께 중국 전역에 5G 기지국을 올해 3분기까지 25만개, 올해 말까지 30만개 신설하겠다고 밝혔다. 차이나텔레콤, 차이나유니콤, 차이나모바일(中國移動) 등 중국 3대 이동통신 업체는 올해 5G 산업에 1803억 위안을 투자할 계획이다. 이는 지난해 대비 3배 이상 늘어난 투자 규모로, 이와 관련한 신규 일자리도 확대될 것으로 기대된다. 

중국 국영 방산업체 바오리그룹(保利集團)은 올해 1000개 가량의 신규 일자리를 창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현재 바오리그룹 산하 1200여개 자회사의 업무복귀율은 90% 이상으로 호텔, 극장 등 일부 산업에 대한 영업은 재개하지 못한 상태지만, 인원 감축이나 급료 삭감을 피하기 위해 업무부서 조정, 교육훈련 등의 대체 방안을 마련할 전망이다.

바오리그룹 관계자는 "바이러스 단기 대응 및 장기 발전 계획에 따라 국내외 핵심 프로젝트를 개시하고, 새로운 플랫폼 건설에 나서며, 새로운 프로젝트를 통한 신규 일자리 창출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대표적으로 바오리그룹 산하 화신유뎬(華信郵電)은 '일대일로(一帶一路·육해상 실크로드)' 건설 및 '5G, AI, 빅데이터, 산업인터넷 등 신형인프라' 발전 속에 새로운 판매 플랫폼 건설에 나설 예정이다. 

이와 함께 바오리그룹은 고등학교 졸업생과 농민공(農民工·농촌 출신 도시노동자), 빈민지역 노동력 활용을 위한 취업 플랜도 마련했다. 고등학교 졸업 예비생과 농민공 인력 채용을 각각 14%, 36.3%씩 늘리고, 빈민지역 인력 채용의 절차를 간소화하는 방안을 포함한다. 

온라인 생방송과 함께 대표적인 홈코노미 산업으로 부상한 동영상 플랫폼 기업도 그 성장세에 힘입어 채용을 늘릴 전망이다. 중국 인기 동영상 공유앱 '틱톡(TikTok)'의 개발사인 바이트댄스(字節跳動∙ByteDance)의 우한(武漢) 지사는 올해 2000개 일자리를 창출하고, 이를 통해 올해 말까지 우한 지사 직원을 5000명까지 늘리겠다고 밝혔다. 

pxx17@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